Quantcast

[이슈] 고유정 변호사 남윤국, 뼈무게 검색이 감자탕 때문?…분노한 누리꾼 ‘집안-아버지-학력’ 신상에 주목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8.14 11: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고유정의 변호를 맡고 있는 남윤국 변호사가 업무 수행 방해 시 법정 대응 시사했지만 여전히 비판 여론은 뜨겁다.

14일 헤럴드경제는 남윤국 변호사와의 전화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고유정이 치밀한 계획을 세우고 남편을 살해했다는 수사기관의 주장을 반박하며 “현재까지 검토한 기록상으로는 계획된 범죄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계획적 범행의 근거로 공소장에 적시된 졸피뎀 검출 사실과 관련해 “제가 검토한 기록에서는 피해자인 전 남편의 혈흔에서는 졸피뎀이 나온 사실이 없다”며 “고유정씨의 모발에서 졸피뎀이 나온 것은 분명하다. 피해자의 혈흔과 고유정의 혈흔이 섞인 곳에서 졸피뎀이 나왔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검찰이 계획적 범행의 또 다른 증거로 든 뼈무게 등의 검색기록과 관련해서도 “감자탕, 보신용 음식도 같이 검색을 하면서 넘어간 것”이라며 “고유정의 검색 흐름을 따라 들어가다보면 뼈의 강도 등과 관련된 검색어가 결국은 다이어트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긴급체포 당시 고유정 모습 / 연합뉴스
긴급체포 당시 고유정 모습 / 연합뉴스

하지만 이같은 주장에 누리꾼들은 크게 반발했다. 한 누리꾼은 “와 기사 꼼꼼히 읽어봤는데 난 왜 설득이 하나도 안되지ㅎㅎ 면생리대 쓰는 분 중에 ‘혈흔’ 이라는 검색어 검색하셨던 분 있나요? 감자탕이나 곰탕 끓이면서 ‘뼈무게’, ‘뼈강도’ 이런거 검색하셨던 분은요? 변호사가 개그캐인가ㅋㅋㅋ”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저 펜션 19년째하고 있습니다.펜션에 입실할때 락스 세제 칼 따로 준비해서 바리바리 싸들고오는사람 한명도 본적없네요 전남편과 살던 집 보니 펜션에 락스를 퍼부을 정도로 깔끔스럽지도 않더만 ㅜㅜㅜ 앞뒤가 맞는 말들을 해야 공감이란걸 하지요”라고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자신을 법학과 4학년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의 댓글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해당 누리꾼은 “진정 변호사님이 말하는 살인자의 억울한 진실이란 것이 피해자의 인권을 제쳐놓을 수 있는 것인지, 이런 것이 우리나라의 헌법과 형법의 천명이란 것인지 궁금하다”며 “‘뼈 무게’를 감자탕을 만들기 위해 검색했다고? 보편적으로 그렇게 생각이 안 드는 거 변호사님도 아시지 않나”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어 “이렇게 국민이 들끓고 여론이 안 좋은 것이 이해가 안 가시는가? 그러면 납득이 가게 그 여자(고유정)의 억울한 진실을 풀어달라. 저는 이 사건에 대해 정말 큰 충격을 받았다. 그 ‘억울한 진실’로 살인자가 응당 받아야 할 처벌을 받지 않는다면, 그게 현실이라면 저는 더이상 법조인이 되기 위한 공부를 하고 싶지 않다”라고 분노했다.

이러한 비판 여론에도 불구하고 남윤국 변호사는 고유정에게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며 사망한 전 남편의 변태적 성욕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분노한 누리꾼들은 고유정 신상에 주목했다. 그의 집안과 대학, 아버지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고유정의 아버지가 조폭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지난달 8~9일 고유정의 변호인단 5명은 재력가 출신으로 알려진 고유정 집안이 꾸린 ‘초호화 변호인단’이란 비판이 일자 모두 사임계를 제출한 바 있다. 고유정의 새 변호인은 이들 중 한 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남윤국 변호사는 앞서 고유정을 변호했던 박재영 변호사가 개인적으로 고용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정확히 알려진 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