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풍 크로사, 15일(광복절) 일본 관통 후 울릉도-독도 영향…뜻과 예상 경로는?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14 07: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세력을 더 키운 상태로 광복절인 15일 일본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오전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부터 오후 9시 사이 중부 내륙과 전라도 지방에는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있다. 예상 강수량은 5-70mm다.

또한 같은날 오후 6시부터 16일 아침 9시까지 강원영동, 경북북부동해안, 울릉도와 독도, 경상도(경북북부동해안 제외),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 젠북, 제주도, 전남, 서해5도 등 지역에 비가 내릴 확률이 높아 우산을 챙겨야 한다.

태풍 크로사 경로 / 기상청
태풍 크로사 경로 / 기상청

특히 내일(15일)은 태풍 크로사의 가장자리 구름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20~50mm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25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제10호 태풍 크로사는 오늘 오전 3시 기준 중심기압 97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115km/h(32m/s)의 강도 중의 중형 태풍으로 영향력이 확대됐다. 해당 시간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km로 서북서진하고 있는 태풍 크로사는 광복절인 15일 오전 3시경 일본 고시마 동북동쪽 약 13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크로사는 일본을 강타한 뒤 15일 오후 동해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이때 울릉도와 독도에 직접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 안전 사고 유의가 필요하다.

제10호 태풍 크로사는 캄보디아에서 재출한 이름이다. 크로사의 뜻은 ‘학’을 의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제10호 태풍 크로사는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 크로사에 대한 다음 정보는 오늘(14일) 오전 10시경 발표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