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고의 한방' 장동민, "빨리 결혼하고 싶은데 연애 할 시간이 없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14 00: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최고의 한방' 장동민이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N '최고의 한방'에서는 살벌한 인생수업-아들 장가보내기 편이 그려졌다.

이날 탁재훈은 김수미에게 "누구를 소개시켜줄거냐 상민이 , 동민이?"라고 묻자 김수미는 "너도"라고 대답했다.

탁재훈은 놀란듯 "저는 안돼요. 조건이 제가 너무 그렇잖아요. 애도 있고"라며 어려워하자 김수미는 "재혼 안할거야?"라고 물었다. 

MBN '최고의 한방'

탁재훈은 때가 되면 하겠지만 아직은 소개팅이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이에 장동민은 "집에 가서 내 방문을 열면 빈 침대가 있는데 어느 날 이런 생각이 들더라. 어느날 어떤 여자분이 계셔서 누구냐고 물으면 '아내 되는 사람입니다' 잘 부탁 드린다하고 그냥 살았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는 빨리 결혼이 하고싶은데 연애 할 수 있는 시간이 없으니까 '아 제가 앞으로 잘해드릴게요' 이러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결혼을 향한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과거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장동민은 방송을 통해 가슴 아픈 이야기를 공개했다.

당시 그는 “누나가 몸이 좀 아픈데 굉장히 이겨내기 힘든것같다. 저도 절대 이런거 못해 생각했던거 나도 해서 이런 모습 보였으니까 누나도 열심히 해서 건강해져가지고 내가 번 돈 누나가 다 써”라고 말해 감동을 안긴 적 있다.

꼭 모셔야 하는 어머니와 아픈 누나가 있는 장동민은 김수미에게 결혼이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결혼하고 싶냐는 탁재훈의 물음에 장동민은 “솔직히 결혼하고 싶다”며 “여자를 아예 안 만나고있다”고 답해 김수미로부터 심각하단 소리를 들었다.

MBN ‘최고의 한방’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장동민은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40세이며 어머니와 아버지 사이에서 누나 2명을 둔 막내아들이자 장손으로 출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