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윤국 변호사, 업무 수행 방해 시 법정 대응 시사…그가 말하는 ‘안타까운 진실’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8.13 21: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고인 고유정(36)의 변호를 맡고 있는 남윤국 변호사가 비난 여론에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남윤국 변호사는 13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형사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그는 "변호사는 기본적인 인권을 옹호하고 사회정의를 실현함을 사명으로 하며, 그 사명에 따라 성실히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우리 헌법과 형사소송법은 피고인의 무죄추정의 원칙을 천명하고 있으며 이는 모든 피고인에게 적용되는 원칙"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관해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지만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고 전했다.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 당기는 시민들 / 뉴시스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 당기는 시민들 / 뉴시스

남 변호사는 "저는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해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재판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며 만일 이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예를 들면 명예훼손,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고유정은 지난 9일 제주지방법원에 변호사를 새로 선임한다는 선임계를 제출했다. 앞서 지난 7월5명의 변호인을 선임했으나 비판 여론이 일자 변호인들이 모두 사임했다. 고유정의 새 변호인은 이들 중 한 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 제주지법에서는 고유정의 첫 정식 재판이 열렸다. 이날 고유정이 대동한 변호인은 “피해자의 성적 욕구가 매우 강했다”는 식의 발언으로 고유정의 우발적 범행을 주장해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