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서말을해' 전현무X박나래, 오랜만에 불러보는 그 이름 "전 회장님" (1)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8.13 23: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어서말을해' 전현무, 박나래가 오랜만에 인사했다. 

13일 방송된 JTBC '어서 말을 해'에서는 전현무, 박나래, 문세윤과 배우 김정난, 정상훈을 비롯해 딘딘과 이홍기, 엔플라잉 유회승이 출연했다.

이날 첫 방송을 맞이한 '어서 말을 해'에서는 오랜만에 만나는 조합이 눈길을 모았다. 바로 전현무와 박나래. 과거 두 사람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재치 있는 입담을 자랑한 바. 이에 박나래는 전현무가 자신의 옆자리에 앉자마자 폭소했다. 오랜만에 만난 얼굴을 보니 반가워서 웃음이 터졌던 것. 

전현무 박나래 / JTBC '어서 말을 해' 캡처
전현무 박나래 / JTBC '어서 말을 해' 캡처

이어 전현무는 "우리 오랜만이죠? 백상 때 이후로?"라면서 인사를 건넸다. 박나래 또한 "아휴 오랜만이라서 그렇네"라며 "전 회장님"라고 웃었다. 자막 또한 이들의 조합에 주목하며 '새 직장에서 만난 이전 직장 동료' 라는 표현을 써 웃음을 안겼다. MBC '나 혼자 산다'에 하차한 전현무와 박나래의 재결합이 어떨지 기대감을 모았다. 

이날 첫 게임은 바로 '말 표현력'이였다. 인터넷, SNS에서 화제가 되는 표현이나 글에 관한 퀴즈를 풀며 공감력을 향상하고, 새로운 말을 배워 표현력과 어휘력을 기를 수 있는 시간이다. 실제로 출연진들을 감탄하게 만든 네티즌들의 센스 있는 글이 대거 등장을 앞두고 있다.

한편, JTBC '어서 말을 해'는 말 잘하는 연예인들이 모여 말 센스를 겨루는 신개념 말 퀴즈 예능이다. 전현무, 박나래, 문세윤과 배우 김정난, 정상훈이 고정으로 출연한다. ‘어서 말을 해’ 측은 “소통이 중요한 요즘 ‘말 잘하는 방법’에 대해 수요가 큰 만큼 관심 또한 뜨겁다”며 “국내 최초의 ‘말 퀴즈쇼’인 만큼, 어떤 말 센스를 배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저녁 11시에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