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팩트체크] JTBC2 측, “슈퍼주니어 은혁, 신동 대신 ‘오늘의 운세’ 투입 맞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13 18: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슈퍼주니어 신동의 빈자리를 동료 은혁이 채울 전망이다. 

JTBC2 ‘오늘의 운세’ 측은 13일 톱스타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슈퍼주니어 은혁이 건강상의 문제로 하차한 신동 대신 투입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기간에 대해서는 신동이 잠정적으로 하차한 상태기때문에 확실하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지난 12일 뉴스1은 “JTBC2 ‘오늘의 운세’에 은혁이 신동을 대신해 당분간 출연한다”고 단독 보도했다. 

같은날 YTN은 신동이 통증을 호소해 병원 정밀검사를 마쳤으며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안정을 취할 예정이며 현재 출연 중인 여러 프로그램에서 잠정적으로 하차한다고 전했다. 

슈퍼주니어 신동-은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동은 다른 출연진에 민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마지막까지 방송과 치료를 함께 하려고 했다고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신동의 소속사 Label SJ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슈퍼주니어 신동이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라며 “슈퍼주니어 완전체 활동에 지장이 가지 않도록 회복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건강상태에 대해서는 일시적인 증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동은 올해 하반기 중 슈퍼주니어 완전체 컴백을 앞두고 있으며 현재 채널A ‘아이콘택트’와 JTBC2 ‘오늘의 운세’에 출연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