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암전→양자물리학’ 서예지, 개봉 앞둔 홍보요정…“D-2”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13 13: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서예지가 영화 ‘암전’ 개봉을 앞두고 홍보요정의 면모를 자랑했다. 

13일 서예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ovie 암전 2019.08.15 D-2”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안경을 낀 채 극장에 앉아 두려운 듯이 스크린을 바라보고 있는 진선규와 서예지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겁에 질린 듯 심장을 움켜쥐고 있는 서예지의 모습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대박의 역사가 이틀 남았네요”, “저도 같이 기대 중!!”, “예지 언니의 암전사랑”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올해 나이 30세인 서예지는 2013년 tvN ‘감자별 2013QR3’으로 데뷔했다.

서예지 인스타그램

데뷔 초부터 청순하고 매력적인 중성 보이스로 주목받기 시작한 그는 ‘야경꾼 일지’, ‘슈퍼대디 열’, ‘라스트’, ‘무림학교’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어 ‘화랑’, ‘구해줘’, ‘무법 변호사’, ‘기억을 만나다’로 대중들과 만났다. ‘무법 변호사’ 이후 공백기를 가졌던 그는 영화 ‘암전’으로 오랜만에 극장 나들이에 나설 예정이다. 

서예지가 출연하는 영화 ‘암전’은 공포영화를 준비하던 신인 감독 미정(서예지)가 상영이 금지된 영화의 실체를 추적하며 벌어지는 기괴하고 끔찍한 일들을 담은 영화. 극중 서예지는 신인 감독 미정 역을 맡았으며, 평소 작품에서 잘 빠져나오지 못한다는 그는 영화 촬영을 하면서 가위도 많이 눌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암전’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다’라고 전하며 “오래된 곰팡이, 쇠파이프 녹슨 냄새 등이 있어서 진선규 선배랑 손을 잡고 촬영장에 들어갔다”고 촬영 비하인드를 밝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한편, 서예지가 진선규와 호흡을 맞춘 영화 ‘암전’은 1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