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변신’ 성동일, “아내가 제일 싫어하는 눈빛과 준이-빈이가 제일 싫어하는 말투로 연기”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12 16: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변신’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성동일이 첫 공포 영화 도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2일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변신’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성동일은 “첫 공포 영화 주연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 나는 기본적으로 남을 괴롭히는 역할을 좋아해서 스트레스는 없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변신’
영화 ‘변신’

이어 성동일은 “감독님이 다른 작품에서는 지적이 많은 편이었다. 그런데 이번 영화에서는 풀 리허설을 하는 등 소통이 많았다”라며 “다른 배우들도 캐릭터에 대해서는 크게 고민하셨는지 모르겠다. 배성우는 안 그랬던 것 같다”며 분위기를 풀어냈다.

또한 영화 ‘변신’의 성동일은 “사실 우리 집사람이 제일 싫어하는 눈빛과 애들이 제일 싫어하는 말투를 보여줬다”라며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에 대한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영화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할 수 있는 악마가 한 가족들 사이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섬뜩하고 기이한 사건들을 다룬 공포-스릴러 작품이다. 김홍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김혜준, 조이현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특히 배성우는 구마 사제로 활동 중인 삼촌 중수 역으로 분하며 기존과 다른 캐릭터에 도전했다. 영화는 이달 2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