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리틀 포레스트’, 월화 예능 파격 편성 ‘아이+성장’으로 ‘열혈사제’ 뒤 이을 수 있을까 (종합)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12 15: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리틀 포레스트’가 ‘열혈사제’의 뒤를 이어 SBS 파격 편성에 성공할 수 있을까.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정욱 PD,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이날 김정욱 PD는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아이들에게 좋은 것을 선물해주고싶다는 진정성으로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리틀 포레스트’는 예능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이서진-이승기-정소민-박나래 네 명의 신선한 조합으로 방영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네 사람의 섭외 이유에 대해 김정욱 PD는 “사실은 승기씨가 씨앗이라고 봐도 다름 없다고 할 정도로 ‘집사부일체’를 촬영할 때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 그래서 ‘요즘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만들어주면 어떨까’하는 마음으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서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이서진은 이전의 프로그램에서 할아버님을 잘 케어했는데 아이도 잘 케어하실까 궁금증이 생겨서 섭외하게됐다. 그리고 박나래는 시골에서 어린 시절부터 자라왔고, 자연에서 놀 수 있는 환경을 잘 알 것 같아서 섭외를 했는데 의외로 아이와 잘 놀아준 적이 없다고해서 당황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첫 예능 도전에 나선 정소민을 섭외하게 된 계기에 대해 “정소민은 숨겨진 육아 고수다. 수소문해서 찾아봤는데 정기 보육원 봉사를 다닐 정도로 관심이 많고, 그래서 해달라고 요청을 드렸다”고 섭외 비하인드를 전했다. 

시니컬하고 솔직한 입담을 자랑하는 이서진의 출연에는 이승기가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고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서진은 출연 계기에 대해 “저는 시골도 좋아하지 않고, 아이들도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서 처음부터 이 프로그램을 안 하겠다고 고사했다. 그런데 승기가 제발 자기가 모든 걸 하겠다고 해서 같이 하게됐다”고 전했다.

이승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사실 다른 친구들이 케어해주는 부분이 많고, 그나마 조금 할 줄 아는 요리를 배워서 도와주고 있다. 저는 항상 제 생각에는 어린 아이들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고 저는 서포팅하고있다”고 프로그램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프로그램의 씨앗이 됐다는 이승기는 “이서진 선배님과 친하지만 방송에서 함께한 것은 크게 많지 않다. 집사부일체에서 최근에 모셨는데 제가 하는 모습을 보고 신뢰가 생기셨는지 함께 하게 됐다. 그리고 제가 이 프로그램을 열심히 하지만 저와 반대의 시각을 가진 사람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서진처럼 솔직한 사람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이서진을 향한 적극적인 구애를 펼친 이유를 밝혔다. 

SBS ‘리틀 포레스트’

이어 “방송을 하면서 가장 중요한 게 신경 쓴 것은 첫째도 둘째도 아이들의 안전이다. 아이들을 돌보면서 방송적인 재미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이 다치지 않고 정말 재밌게 놀다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이야기했다.  

이서진의 시니컬한 대답을 들은 김정욱 PD는 “이서진 씨께서 아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셨지만 방송을 보시면 누구보다 아이를 사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SBS ‘리틀 포레스트’

아이와 함께 하는 예능은 처음이라는 박나래는 “사실 아이와 함께 있을 기회가 많이 없었다. 그동안 많은 예능을 해봤지만 제 계획이나 반응에 대해 예상가능한 범위 내에서 이루어지는데 아이와 함께 있으면 예상 밖의 경우가 많아서 처음엔 당황스러웠다. 저도 이서진 씨처럼 아이를 크게 좋아하지 않았는데 정소민 씨랑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방금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는데 뭉클해졌다”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첫 예능 도전에 나선 정소민은 웃으며 “사실 아이들을 돌보기 때문에 멤버 간의 케미나 호흡이 신경쓸 틈이 없었다. 그동안 육아를 하면서 힘들다는 이야기를 듣기만 했는데, 실제로 해보니가 정말 육아가 힘든다는 걸 많이 느꼈다. 하지만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과 귀여움이 역시 그 이상인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전소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근 자연과 힐링을 겨냥한 예능 프로그램이 흔히 찾아볼 수있다. 그중 ‘리틀 포레스트’는 아이와 성장을 차별점으로 내세웠다. 아이의 성장만큼 함께하는 출연진에게도 변화가 있지 않을까. 

정소민은 프로그램을 통해 느낀 변화에 대해 “촬영을 하면서 느껴진 것은 어른의 시각이 아니라 아이의 시각으로 많이 봐야한다는 것 같다”라며 “성장했다고 이야기를 하긴 서툴지만 배워나가고 잇는 것 같다. 돌보미 역할도 하면서 몸으로 부딪히고 친구처럼 놀고 두 가지 역할을 수행하는 게 중요한 생각이 들고, 그런 생각을 토대로 아이들과 함께 하려 노력 중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SBS에서 한시적으로 드라마를 폐지하고 선보이는 예능으로 다소 파격적인 행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한 부담감도 분명히 있을 터. 

 

박나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프로그램의 씨앗이 됐다는 이승기는 목표 수치에 대해 묻자 부담감이 역력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자신감있게 “수도권을 중심으로 9.9%로 가겠습니다. 다음날은 12%가 되겠죠?”라고 말했고, 이에 김정욱 PD는 당황하며 “너무 떨려서 수치로 말씀드리긴 힘들 것 같고 시청률 1위로 한번 노려보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승기는 “시청률에 상관 없이 프로그램의 취지가 잘 전달되서 SBS 대표예능이 됐으면 좋겠다. 월화 예능이라는 새로운 시도라는 점에서 즐거움을 드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 지금은 네명이 함께 하고 있지만 아이가 주인공이라는 걸 보면 알게 되실 거다. 아이들을 바라보는 시선이 많이 성숙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램을 전했다. 

정소민은 “처음으로 월화예능이 지금 시간대에 하게됐다. 사실 월요일과 화요일이 일주일 중 가장 지치는 때일텐데, 찍박골의 풍경과 아이들의 사랑스러움으로 쉬어가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서진-이승기-정소민-박나래의 신선한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리틀 포레스트’는 12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