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성년 성범죄자 '6799억 자산가' 엡스타인 자살 사건…결혼無·자식無 상속자 누구?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8.12 14: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미성년자 성범죄로 수감됐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미국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의 피해자 측이 고인의 재산을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엡스타인이 사망하면서 형사재판에 따른 재산 몰수 가능성은 사라졌다. 하지만 피해자의 변호사들은 민사소송을 예고하며 엡스타인의 재산이 피해자 보상에 쓰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002∼2005년 뉴욕과 플로리다에서 20여명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달 체포된 엡스타인은 10일 오전  6시30분께 뉴욕 맨해튼의 메트로폴리탄 교도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미국의 억만장자 성범죄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이 10일 교도소에서 목을 매 사망한 채 발견됐다. 사진은 뉴욕주 성범죄자신상정보 제공. 2019.08.12 / 뉴시스
미국의 억만장자 성범죄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이 10일 교도소에서 목을 매 사망한 채 발견됐다. 사진은 뉴욕주 성범죄자신상정보 제공. 2019.08.12 / 뉴시스

FT에 따르면 엡스타인이 법정에 신고한 그의 순자산 규모는 5억5900만달러(약 6799억원)다. 14세 소녀에 대한 학대가 벌어졌다고 의심되는 뉴욕과 플로리다의 저택도 포함됐다.

한 엡스타인 피해자의 변호사인 로버타 캐플런은 "내 고객을 대신해 어떤 일이 있어도 그것(엡스타인의 재산)을 얻어내겠다"고 밝혔다. 

엡스타인의 유언장이 존재하는지와 재산 상속자가 누구인지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엡스타인은 정식으로 결혼한 적이 없고 알려진 자식도 없다. 지난달 보석 석방을 요청하면서 그는 형제 마크를 공동 보증인으로 지정했다.

엡스타인의 피해자 중 2명을 대표하는 리사 블룸은 엡스타인의 자산 동결을 촉구했다. 그는 "엡스타인이 초래한 평생에 걸친 상처에 대한 완전하고 공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미 2008년에도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검사와 플리바게닝(감형협상)을 진행한 바 있는 엡스타인이 손을 써뒀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엡스타인은 당시 종신형 위기에 처했지만 플리바게닝 덕에 13개월만 복역했다.

플리바게닝 이후 피해자들을 대표해 민사 소송을 진행했던 애덤 호로비츠는 "그는 사람들이 자신에게 불리한 주장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재산을 보호했으리라고 본다"며 "그의 재산 상당 부분이 보호된다 해도 나는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