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다쿵따리' 이보희, 정우혁 범죄 공조 들킬까 조마조마 (2)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8.12 08: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모두다쿵따리' 이보희가 자신의 악행이 들킬까 조마조마했다.

12일 방송된 MBC '모두 다 쿵따리'에서는 조순자(이보희 분)이 제이슨 리(정우혁 분)이 자신의 명령에 악행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들킬까 조마조마했다.

이날 조순자는 좀처럼 송보미(박시은 분)가 자신의 계획대로 되지 않자 불만이 커졌다. 이에 가족들 몰래 제이슨 리를 통해 계속해서 계략을 세웠던 것. 하지만 되레 들통날 위기에 처했다. 이유는 조복자(최수린 분)와 남상한(박찬국 분) 부부 때문. 남상한의 입이 돌아간 이유가 제이슨 리 한테 있다는 것을 알고 조복자가 제이슨 리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다. 

박시은 이보희 최수린 박찬국 /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박시은 이보희 최수린 박찬국 /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이 소식을 들은 남다운(김해원 분)을 통해 들은 조순자는 행여나 자기가 저질렀다는 사실이 들킬까봐 조마조마했다. 이어 남모르게 조순자는 조복자에게 전화해서 "당장 사진 내려라"면서 "일을 그르치지 말고 어서 사진부터 내려라"라면서 소리쳤다. 조복자는 언니 조순자의 행동이 수상했지만 자신의 이익을 채우기 위해서 사진을 내렸다. 같은 시각 송보미는 송다순(최지원 분), 송다식(김태율 분)의 법정 대리인이 되기 위해 직접 발로 뛰는 모습이 함께 그려졌다.

한편 '모두 다 쿵따리'에서는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모두 다 쿵따리'는 뉴욕라이프를 즐기던 뉴요커에서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미국에서 추방당한 송보미(박시은 분)와 한때는 뉴욕 금융시장에서 신화를 쓴 입지전적 인물이었으나, 딸의 병을 고치기 위해 천연치료제 개발에 힘쓰고 있는 한수호(김호진 분) 두 사람이 '쿵따리'에 살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유쾌한 농촌 드라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