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의사요한’ 이규형, 김혜은-김영훈에게 지성은 ‘잠재적 범죄자 존엄사 재범 가능성’…이세영 ‘니파 바이러스 환자 각혈 맞아’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09 22: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의사요한’에서는 이규형이 김혜은과 김영훈에게 지성이 잠재적 범죄자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9일 방송된 sbs 드라마 ‘의사요한’에서 시영(이세영)은 한세병원에 니파바이러스 감염 의심이 발생하고 치료하는 가운데 각혈을 맞았다. 

 

[종합] sbs방송‘의사요한’방송캡처
[종합] sbs방송‘의사요한’방송캡처

 

석기(이규형)는 태경(김혜은)을 찾아가서 “저는 차교수(지성)가 제가 잡아 넣은 범인이며 존엄사 재범 가능성이 있는 잠재적 범죄자다. 과장님의 두 따님이 차교수님 밑에서 배우고 있더라”고 전했다.

같은 시각, 시영(이세영)은 요한(지성)의 “집에서 교수님이 죽을까봐. 두렵다”라고 말했고 지성은 세영에게 “너무 감정 이입하지 마라. 내가 니 환자냐”라고 하며 자신을 걱정하는 것을 말렸다. 

 이규형은 병원에서 지성을 기다리다가 병원 변호사 명오(김영훈)으로부터 제지를 당했다.

그러자 명오(김영훈)는 “이제 다 끝나지 않았냐? 그만 따라 다녀”라고 했고 이규형은 “다들 끝났다. 끝났다라고 하는데, 뭐가 끝났다는 거냐? 윤성규 같은 환자 여기 또 없을까? 만약 차교수가 그를 본다면 가만 있을까? 난 아니라고 보는데”라며 신경전을 보였다. 

국내 첫 니파바이러스 확진환자가 발생했다는 뉴스가 방송되고 시영(이세영)은 환자들의 병세를 진단하다가 한 환자가 내뿜는 피가 그만 얼굴에 묻게 되고 이세영도 감염이 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의사요한’은 데뷔 이후 첫 의사 캐릭터에 도전하는 강시영역의 이세영(나이 28세)은 마취통증의학과 의사 역을 맡게 되고 차요한으로 인해 성장해나가는 의사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어 법에 반하는 어떤 타협도, 어떤 예외 적용도 하지 않는 원칙 주의자 검사 손석기 역 지성(나이 43세)과 팽팽한 대립을 형성하게 된다.

금요일 토요일 드라마 ‘의사요한’ 은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이다.

또 ‘의사요한’은 몇부작인지 시청자들에게 궁금한 가운데 32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종합] sbs방송‘의사요한’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종합] sbs방송‘의사요한’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SBS 드라마 ‘의사요한’은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