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양현석, 해외 원정도박(환치기) 정황 포착…‘믹스나인’ 뒤풀이→라스베가스 바카라 도박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8.09 09: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경찰이 양현석 전 YG 대표 프로듀서의 환치기 및 해외 원정도박 등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현석이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일요신문도 양현석이 한국과 해외를 오가며 13억 원 상당의 무등록 외국환 거래, 이른바 '환치기'를 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이 돈이 해외 원정도박 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어 디스패치도 양현석이 라스베가스 M호텔 카지노 VIP룸에서 고액 바카라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현석은 미국에서 달러를 빌려 도박을 즐겼으며 돈을 따면 다시 돌려주고 잃으면 한국에서 갚는 방식이다. 

익명의 제보자는 "도박 자금을 들고 갈 필요가 없다"면서 "현지에서 달러를 빌리고 한국에서 원화로 갚으면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양현석은 주로 '손거래'를 하는 것으로 안다. 양현석 측근이 환치기상에게 (돈을) 직접 전달하는 방식을 썼다"고 설명했다.

금융정보분석원에 따르면, 양현석은 환치기 계좌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파악한 무등록 외국환 거래 규모만 대략 13억 원이다.

경찰은 양현석을 원정 도박 혐의로 소환할 예정이다. 범죄 혐의점을 입증할 자료를 확보한 만큼 수사에 속도를 낸다는 입장을 보였다.

양현석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양현석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JTBC '뉴스룸'도 양현석이 M호텔 카지노 VIP룸을 드나든 횟수가 확인된 것만 11번이라 밝혔다. 

경찰은 그가 이곳에서 도박자금으로 10억원 넘게 쓰고 6억원 가량을 잃은 것으로 보고 있다. 승리도 이 호텔 VIP룸에 4번 방문했으며 20억원의 판돈을 쓴 것으로 파악 중이다. 이에 경찰은 내사 단계에서 공식 수사로 전환하며 조만간 두 사람을 소환할 예정이다.

양현석은 지난 2014년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 일행이 한국에 방문했을 당시 이들을 접대하며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우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6월 양현석은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서개 9시간 가량 조사받운 바 있다.

한편 양현석은 지난해 2월 라스베가스로 '믹스나인' 뒤풀이를 떠나 구설에 올랐다. 한동철 PD 및 제작진, 스태프 등과 동행했다.

당시 한 목격자는 '디스패치'에 "믹스나인 참가자들은 데뷔 기회도 얻지 못했다. 그런데 양현석은 M호텔 카지노 VIP룸에서 바카라를 즐겼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