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대 백반집, 반성은 없었다 “사기꾼 만들었다…싸울 준비할 것”→현금영수증 거부 정황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8.09 07: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이대 백반집이 연일 논란을 빚고 있다.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름특집’으로 역대 출연가게들을 기습 점검했다. 

앞서 악평이 넘쳐났던 이대 백반집. 잠입한 제작인 바뀐 음식맛에 클레임을 걸자 사장은 “백종원 대표 음식들이 맛이 다 강하다. 맵고 달고 짜다. 호불호가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지금 원래 알려준 것보다 훨씬 더 맛있어졌다”며 자랑을 늘어놓았다. 

또한 “음식 잘못 만들면 (백종원한테) 바로 전화온다. 시키는 대로 안하냐고 바로 전화온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레시피가 바뀌면 손님이 먼저 안다”며 피드백 없이 돌아서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게 거짓말”이라며 “마음을 다쳤다. 배신당한 게 얼마나 힘든지 아냐"고 분노했다. 이 모습을 본 백반집 사장은  “거짓말해서 미안하다. 초심으로 돌아가겠다”고 눈물을 보였다.

‘임대표의 맛집탐방’ 캡처

하지만 그의 눈물은 거짓이었다. 같은날 올라온 ‘임대표의 맛집탐방’ 영상 속 이대 백반집 점원은 “마음 고생을 많이 했다. 사람을 아주 사기꾼을 만들었다”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점원은 “지금 부글부글 끓어서 장사를 못 한다. 우리 사장님은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현금영수증을 부탁하는 손님에게 “바쁠 때는 카드로 하지 그러냐”며 영수증을 거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손님이 가게를 나서자 “현금영수증 뭐 하려고 그러나”라며 어이없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  SBS '골목식당'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문제를 인지하고 있지만 공식입장을 따로 밝히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요식업 대선배 백종원 대표가 각 식당의 문제 케이스를 찾아내고 해결 방안을 제시해 식당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교본’이 되어주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