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日시민들 총리 관저앞에서 아베정권 규탄…"평화 역행에 항의"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8.08 23: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일본 시민들이 도쿄 참의원 회관과 총리 관저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한국에 잇따라 보복 조치를 감행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을 비판했다.

일본 '일한시민교류를 추진하는 희망연대' 등 일본 시민단체들은 8일 참의원 회관에서 실내 집회를 열고 "평화에 역행하는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정책에 강하게 항의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의 한국 정부에 대한 대응은 예의를 잃고 보통의 궤도를 벗어난 것"이라며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것은 한일 우호를 근본부터 파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일본 시민도 'NO 아베' 아베정권 규탄. 지난 4일 한국 시민의 'NO아베' 움직임에 연대하는 일본 시민들이 신주쿠(新宿) 아루타 마에에서 반(反) 아베 집회를 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시민도 'NO 아베' 아베정권 규탄. 지난 4일 한국 시민의 'NO아베' 움직임에 연대하는 일본 시민들이 신주쿠(新宿) 아루타 마에에서 반(反) 아베 집회를 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자유무역의 은혜를 입어온 일본이 무역 관리를 강화한 것은 세계무역기구(WTO) 규약 위반일 뿐 아니라 일본 경제에 상처를 입히는 어리석은 행위"라며 "일본 정부가 한국을 가상적국으로 만들면서 '내우(內憂)'를 '외환(外患)'을 이용해 극복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안보상의 조치'라고 말을 하고 있지만, 작년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비롯해 한국 정부가 아베 정권의 말대로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제재를 하는 것일 뿐이다"며 "남북 화해 분위기에서 아베 정권이 배제되는 것에 대한 보복으로도 받아들여진다"고 비판했다.

또 "한국에서는 '노(NO) 아베'의 목소리가 급속히 퍼지고 있지만, 일본 언론은 한국 전체가 '반일(反日)'을 가속해 일본 사회 전체에 대한 비판을 강화하고 있는 것처럼 의도적인 보도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참가 단체들은 이날 실내 집회가 끝난 뒤에는 총리 관저 앞에서 'NO 아베'가 적힌 손팻말 등을 들고 아베 정권의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를 비판하는 옥외 집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