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맛 1호 커플’ 이필모♥서수연, 예비 엄마 맞아? 미모 폭발…나이 가듬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연애의 맛’ 1호 커플 이필모와 서수연의 달달한 일상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월 이필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aldives & Dubai”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필모는 상의를 탈의하고 수영을 즐기는 모습을 담았다. 아내 서수연은 밝게 웃으며 이필모와 함께 셀카를 찍었다. 서수연은 모자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노란색 상의를 입고 남다른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이필모 인스타그램
이필모 인스타그램

특히 수영을 즐기고 있는 이필모의 탄탄한 몸매가 돋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축하해요 사랑하면서 행복하게 사세요”, “임신 축하드려요”, “넘행복한모습 보기 좋네요 항상 응원합니다 행복하세요”, “수연 씨 넘나 예쁨”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필모와 서수연은 지난해 9월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이필모와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방송의 소개팅 상대로 만나면서 실제 연애 감정으로 발전해 결혼까지 골인했다. 1974년생으로 올해 나이 46세인 이필모와 1988년생으로 올해 32세인 서수연은 14살 나이 차이를 극복했다.

결혼 당시 이필모는 서수연을 위해 자신이 출연 중이던 뮤지컬 ‘그날들’의 커튼콜에서 로맨틱한 공개 프러포즈를 해 화제를 모았으며 이 모습이 ‘연애의 맛’ 방송을 통해 전해져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더불어 두 사람은 결혼한 지 2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으며 현재 출산을 앞두고 있다.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근황을 알리고 있어 연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필모의 아내 서수연은 국민대학교 인테리어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현재 직업은 친오빠와 레스토랑을 맡아 운영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