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삼시세끼 산촌편’ 나영석PD, “‘산촌편’의 시작은 염정아…친분있는 윤세아-박소담까지 합류”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8.08 14: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삼시세끼’ 나영석PD가 ‘산촌편’ 시작이 염정아라고 언급했다.  

8일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삼시세끼 산촌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 나영석PD, 양슬기PD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스타들이 시골에서 세 끼를 스스로 해결하는 모습을 그린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그리고 있다. 

이번  ‘삼시세끼 산촌편’이 이전 시즌과 가장 큰 차이점은 초기 ‘삼시세끼’로 돌아갔다는 점이다. 멤버들은 기존의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를 실현하며 소소한 힐링을 이어갈 예정이다. 

염정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염정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양슬기 피디에게 정선행을 선택한 이유를 물었다 그는 “꼭 가야된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예쁜 산골을 찾다보니 정선을 가게됐다”고 설명했다. “세분과 함께하게 된 이유는 옛날 셋팅으로 돌아가서 초심을 잡게됐다. 그러다보니 아예 새로운 분들과 함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나영석 피디는 “산촌이라는 점을 런칭하게 됐다. 고민하다가 염정아씨가 생각이 나게 됐다. 우연의 일치인데 같이 촬영을 하니까 예능하는데니까 배우들에게 영화 촬영장 이야기를 많의 듣는다. 염정아 말을 들었다. 문뜩 1박 2일할때 염정아랑 작업했던 것도 있고 들려오는 말들이 재밌어서 새시즌을 꾸려가면 어떨까 싶었다. 염정아로 시작했다. 그러다보니 관계가 있는 분들 찾다보니 윤세아, 박소담까지 함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출연계기를 묻자 윤세아는 “일단 삼시세끼 아니면 경험할 수 없는 산촌이 궁금했다. 그리고 염정아는 내면적으로 나를 단단하게 해주는 사람인데 이렇게 묻어가게 됐다. 복덩어리같다. 정아 언니와 함께 하게 되서 기대가 많이 됐던 시간이었다”고 웃음 지었다.

이에 염정아는 “나영석 피디의 예능을 좋아한다. 그러다보니 선물을 받은 것 같다. 예쁜 동생들과 함께 하게되서 너무 좋다”고 이야기했다.

박소담 역시 “선배님들 영향이 컸다. 가까이서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이 컸었다. 어려서부터 강원도 생활이 익숙하기도 하고 좋은 기억으로 오래 남아있는 사람 중 한명이라 강하게 끌렸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출연하는 ‘삼시세끼 산촌편’은 오는 9일 오후 9시 10분 tvN에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