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권오광 감독, “류승범의 외형적 변화, 신선함과 색다른 재미 될 것”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08 11: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권오광 감독이 배우 류승범을 캐스팅한 이유를 공개했다. 호흡을 맞춘 박정민 역시 류승범을 향한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 입구에서 열린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제작보고회에서 권오광 감독은 “류승범 배우가 가지고 있는 카리스마가 예전부터 좋았다”라며 류승범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날 ‘타짜: 원 아이드 잭’의 권 감독은 “또 류승범 배우를 이 팀을 상징하는 인물로 삼고 싶었다. 또 배우가 한국을 떠나 있으면서 외형적인 변화가 있었다. 류승범을 기억하는 관객들에게는 신선할 것 같고, 모르는 관객에게도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권오광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권오광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정민 역시 류승범과의 연기 호흡이 믿어지지 않았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처음 보자마자 ‘정민아, 네가 정민이구나’ 하면서 안아주셨다. 유럽스타일이시다”라며 웃음을 더했다.

또한 박정민은 “정말 존경하고 좋아하는 선배님이다. 끝나고 일기장에 배우 생활을 하면서 만나야할 사람을 만난 것 같은 느낌이라고 적기도 했다. 힘든 시기에 상담도 많이 해주셔서 감사했다.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았다”며 류승범을 향한 애정을 보였다.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은 포커판에서 날고 기는 실력자인 전설적인 타짜 짝귀 아들이자 고시생 일출(박정민 분)이 새로운 세계에 발을 들이며 일어나는 일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우현, 윤제문, 이광수, 임지현, 권해효가 출연하는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은 ‘타짜’ 시리즈의 3번째 작품이다. 영화는 9월 1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