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경원, 유승민 러브콜 “청량제 같은 인터뷰? 불난 집 부채질”…‘김현정의 뉴스쇼’ 행간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8.08 08: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을 러브콜 한 언론 인터뷰와 그 파장을 분석했다.

8일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는 ‘강제징용 피해자 합의 없었다 (최봉태)’,  ‘[Why] 곽상도 文 토착왜구 주장’, ‘[훅뉴스]日전범기업 단골 김앤장’, ‘[탐정손수호] 다섯 번째 부인 죽인 아버지를 엄벌해주세요’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KBS2 ‘생방송 아침이 좋다’ 방송 캡처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라이브 캡처

지난 7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을 고리로 한 보수통합론을 한 중앙일간지 언론 인터뷰에서 꺼내들어 큰 파장이 일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두고 온종일 들썩였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해당 인터뷰 중 가장 두드러진 발언은 “유승민 의원과 통합하지 않으면 한국당에 미래가 없다”, “손학규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나가야) 정리가 된다” 등이다. 이에 따라 두 당의 계파와 지역구 등 이해관계에 따라 설왕설래가 한창인 모습이다.

자유한국당 내 비박계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의 입장을 친박계로 기운 당의 무게중심을 복원하는 계기로 여기며 환영했다. 비박계인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나 원내대표의 언론 인터뷰를 “청량제 같은 인터뷰”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반대로 친박계는 TK의 분열을 우려하는 등 불쾌함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이다. 친박계 김진태 의원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원내대표의 월권이고 개인 의견”이라고 깎아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황교안 측은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뜨뜻미지근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바른미래당의 계파 갈등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되기도. 유승민 의원과 갈등 중인 손학규 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이렇게 양측의 속내를 드러내어 주셔서 너무나 감사한 상황”이라며 공세를 펼치는 모습이다. 이에 유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저는 나 원내대표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교감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 ‘김현정의 뉴스쇼’의 ‘행간’ 코너는 “통합론 꺼내 든 나경원”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김준일 뉴스톱 기자는 해당 뉴스의 행간으로 “친일 프레임을 넘어라”, “TK 자민련을 넘어라”, “불난 집 부채질”을 꼽았다.

김준일 기자는 “바른미래당이 ‘불난 집’이다. 지금 당권 놓고 경쟁 벌이고 있다. 손학규 대표 물러나라고 하고 있는데. 어제 손학규 대표가 ‘역시 의도가 있었다. 나를 물러나라고 한 게. (유승민과 자유한국당이) 정말 만났냐’(고 말했다.) (말할 수 있는) 너무 좋은 소재가 된 거다. 유 의원은 만난 적 없다고 이미 얘기를 했고, 하지만 이제 나경원 원내대표가 툭 던진 말에 이 갈등이 더 심화되고 (바른미래)당이 더 분당의 가능성이 커지는 이런 상황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현정 PD가 “바른미래당 깨질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보시냐?”고 묻자, “지금은 더 높아졌다고 저는 보고 있다. 민주평화당에서 10명 정도 의원 탈당 선언했다. 제3지대에서 모이는 이런 상황이 지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이어 김현정 PD가 “일본이라는 블랙홀 이슈 속으로 빠져드는 동안 정치권은 상당하게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그 지점을 (김준일 기자가) 짚어주셨다”고 정리했다.

CBS 표준FM 아침뉴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는 평일 아침 7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