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이머♥’ 안현모, 영화 ‘기생충’ 속 다송이 그림 감상…“세트장에 들어온 기분”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8.08 02: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안현모가 영화 ‘기생충’ 속 다송이의 그림 감상 소감을 전했다.

지난 7일 안현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기생충> 속 다송이의 그림들 열네편을 옥탑방에서 오묘한 사운드트랙과 함께 감상하고 왔다. 세트장에 들어온 기분! #북치기박치기 #후니훈 #zibezi 의#스키조프레니아전#schezophrenia”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안현모는 영화 ‘기생충’ 속 다송이의 그림 옆에서 심오한 표정을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안현모의 작은 얼굴에 가득한 뚜렷한 이목구비가 눈길을 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오오옹 완전 신기해요! 실제로 전시까지 했다니”, “갈수록 넘 예뻐지세여 >.<”, “아직 기생충 못 봤는데.. 당장 가서 봐야겠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안현모 인스타그램
안현모 인스타그램

안현모는 1983년 올해 37세로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국제회의통역 석사를 거쳐 SBS, CNBC 외신기자 겸 앵커로 일했다. 이후 SBS 보도국 기자로 이직해 활동했고 현재 프리랜서 동시통역가로 활동 중이다.

안현모의 남편 라이머는 1977년 올새 43세 가수 겸 프로듀서로 현재 브랜뉴뮤직 대표를 맡고 있다.

두 사람은 6개월의 연애 끝에 2017년 초고속 결혼을 올렸다. 두 사람은 최근 SBS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면서 많은 대중의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다.

안현모가 감상한 영화 ‘기생충’ 속 다송이의 그림은 북치기 박치기로 유명한 래퍼 후니훈의 작품이다.

영화 ‘기생충’에는 다송이의 작품 14점이 등장하며 모두 후니훈의 작품이다. 후니훈은 지난달 31일부터 오는 11일까지 14점 모두 서울 성동구 금호동 연립주택의 옥탑방에서 전시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