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밤 김제동’ 日 검열에 전 세계로 퍼지는 소녀상 포즈 “진실은 역시 통한다!”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8.08 00: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오늘밤 김제동’에서 ‘평화의 소녀상’의 세계화를 언급했다.

8일 KBS1 ‘오늘밤 김제동’은 ‘일본 내 반한감정, 실재하나?‘,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요동치는 세계경제‘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EBS1 ‘극한직업’ 방송 캡처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 캡처

‘오늘밤 브리핑’ 코너에 출연한 홍여진 뉴스타파 기자는 ‘日 검열에 전 세계로 퍼지는 소녀상처럼 사진 찍기 운동’ 제하의 뉴스를 보도했다.

3년마다 열리는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올해 행사 주최 측이 지난 4일 ‘평화의 소녀상’이 출품된 자체 기획전 중단을 강행해 온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 일본 내부에서는 문화예술인들을 중심으로 강한 반발이 일었고, 트리엔날레 본전시에 참여한 한국 작가들은 작품 철수 절차를 밟는 등 양국에서 역풍이 거센 모습이다.

아이치현은 전시 중단 협박문 수사를 요청했고, 도쿄신문은 사설을 통해 “표현의 부자유를 상징하는 무서운 사태”라고 규정했다. 아사히신문은 “이젠 ‘정부 만세’ 밖에 말할 수 없게 됐다”며 쓴 소리를 던졌다.

앞서 전시 첫날부터 나고야 시장이 망언을 하며 현지의 꼴불견 행태는 이어져 왔다. 소녀상 전시는 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것이라는 말도 안 되는 발언을 내뱉은 것이다. 일본 우익들이 찾아와 소녀상 주변을 뱅뱅 돌면서 머리를 때리기도 하고, 소녀상 보기 싫다고 머리에 종이봉투를 씌우는 미개한 짓까지 벌였다.

이 사실이 온라인상으로 알려지면서 외국 예술계로 시작한 반가운 움직임이 시작됐다. 한 이탈리아 작가가 ‘소녀상처럼 사진 찍기 운동’을 제안한 것이다. 자신의 SNS에 “소녀상처럼 직접 포즈를 취해보자”고 올린 것이 차츰 퍼지며, 각국의 깨어있는 예술인들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일본 측의 행태를 비판하는 차원에서 해당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모습이다.

해당 소식에 ‘오늘밤 김제동’ 측에는 실시간 댓글로 “멋지다”, “진실은 역시 세계적으로 통한다”, “손으로 하늘을 가릴 순 없지”라는 등의 목소리를 냈다.

한편, ‘오늘밤 브리핑’ 이후 ‘김민정 통신원의 일본은 지금’이라는 코너가 진행됐다. 김민정 통신원은 일본 언론이 최근 한국을 어떻게 전하고 있는지 소개했다.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에서 한국 뉴스 순위가 대부분 상위권을 차지하는 것으로 미뤄 많은 관심을 드러내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김민정 통신원은 “진보적인 언론보다는 다소 보수적인 언론을 무료료 많이 읽는 것이 지금 일본 사람들의 성향”이라고 설명했다. 

KBS1 시사 토크쇼 ‘오늘밤 김제동’는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 밤 11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