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로켓펀치(Rocket Punch) 연희 “러블리즈(Lovelyz) 후배그룹 타이틀 부담 없다...오히려 응원에 자신감 얻어”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8.07 17: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로켓펀치(Rocket Punch)리더 연희가 러블리즈(Lovely)의 후배 그룹이라는 부담감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7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서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의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펀치(PINK PUNCH)’ 발매 기념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로켓펀치는 울림엔터테인먼트가 러블리즈 이후 5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걸그룹이다. ‘로켓펀치’라는 다소 특이한 팀명은 “단조로운 일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의미를 담아 로켓펀치가 선사하는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대중들의 일상에 밝은 에너지를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바람을 담았다.

리더 연희는 데뷔 소감에 대해 “심장이 너무 빨리 뛴다”며 “떨리는 마음 반과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어 설레는 맘 반이다. 다행히도 어제 잠은 잘 잤다”고 전했다.

연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연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데뷔 타이틀곡 ‘빔밤붐(BIM BAM BUM)’은 독일어로 ‘땡땡땡’이라는 의미가 있는 단어로, 로켓펀치가 세상을 향해 자신들의 노래를 울리게 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곡이다. 1절과 2절의 화려한 리듬 변주와 극적으로 변하는 분위기가 다채로운 재미를 느끼게 하며, 신인만의 당찬 패기를 느낄 수 있다.

‘빔밤붐’ 이외에도 앨범에는 ‘핑크펀치(PINK PUNCH)’, ‘러브 이즈 오버(Love Is Over)’, ‘루시드 드림(Lucid Dream)’, ‘Favorite(특이점)’, ‘선을 넘어(Do Something)’ 등 총 6곡이 담겼다. 앨범 수곡곡 중 어떤 곡에 가장 애착이 가느냐는 질문에 연희는 고민없이 타이틀곡 빔밤붐을 꼽았다. 

더불어 같은 소속사 선배그룹인 러블리즈의 차기 그룹이라는 점에 대해 부담이 없느냐는 질문에 연희는 “솔직히 부담감은 있었을지 모르겠지만, 데뷔를 위해 열심히 노력했기 때문에 (부담감 없이) 오늘 무대를 선보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러블리즈 선배님들도 많은 응원을 보내주셔서 더 자신감을 얻었다”며 “최근 러블리즈 선배님들 콘서트에 가게 됐는데, 미주 선배님이 바쁘신 와중에 덕담을 정말 많이 해주셨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룹의 차별점에 대해 소개해달라는 질문에 수윤은 “멤버 모두가 센터를 맡을 수 있을 정도로 비주얼과 실력, 매력을 모두 갖췄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펀치(PINK PUNCH)’를 발매하는 로켓펀치는 타이틀곡 ‘빔밤붐(BIM BAM BUM)’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