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제이쓴, 본업 하는 섹시한 면모 뽐내…‘♥홍현희’와 나이 차는?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08.07 13: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아내의 맛’ 제이쓴이 일상 속 본업하는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 제이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페이트 바르다가 눈 풀림 #말복 더위에 #홈 스타일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제이쓴은 벽에 페인트를 칠하는 모습을 담았다. 그는 흰색 티셔츠를 입고 새로 이사한 집의 스타일링에 힘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원래 직업이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알려진 그의 본업을 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멋짐이 폭발했다.

제이쓴 인스타그램
제이쓴 인스타그램

또 그의 손이 거친 곳이 어떻게 변하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현희 언니가 부럽네용 집을 막 꾸밀 수 있어서”, “두 분 때문에 아내의 맛 챙겨봐요”, “랜선집들이 해주세요”, “두 분 넘 알콩달콩 귀엽게 사는 모습 보니 엄마 미소가 ㅋㅋ 늘 행복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1982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세인 홍현희는 1986년생으로 올해 나이 34세인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과 2018년 결혼했다. 두 사람은 4살 차이 나는 연상연하 커플로 결혼 이후 같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홍현희는 2007 SBS ‘웃찾사’ 공채 9기 출신의 개그우먼이다. 과거 개그우먼으로 데뷔하기 전 제약회사 직원으로 일한 이력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또 그는 ‘개그투나잇’, ‘맛탐한국’, ‘희극지왕’, ‘웃찾사’, ‘칼라바’ 등에 출연했으며 개그우먼들과 함께 ‘드림걸즈’ 연극을 꾸준히 해오는 등 개그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특히 남편 제이쓴과 ‘아내의 맛’에 출연해 신혼부부다운 알콩달콩하고 유쾌한 일상을 보여주는 등 활약을 펼치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 사람이 출연 중인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