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오정연, 강타-우주안(한가은) 양다리 폭로 후 첫 심경고백…“격려와 위로의 메시지 잊지 않겠다”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07 09: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오정연 전 아나운서가 가수 강타-우주안(한가은) 논란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강타의 사생활을 폭로했던 이전 게시글은 삭제한 상태다.

지난 6일 오정연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2일 업로드한 글은 이제 많은 분들이 보셨기에 접어두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강타 양다리 사태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이어 오정연은 “이전처럼 이 공간을 안 좋은 이야기보다 좋은 이야기들로 채우고자 내린 결정입니다. 댓글과 DM을 통해 주신 수많은 격려와 위로의 메시지들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글을 삭제한 이유와 자신을 격려해준 이들을 향한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오정연 인스타그램
오정연 인스타그램

이날 오정연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던 강타와 우주안의 사생활 및 과거 언급 글이 담긴 게시글을 삭제했다.

지난 2일 오정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라며 참담한 심경을 고백했다.

해당 폭로글이 공개된 이후 우주안, 정유미와 열애설의 주인공이 됐던 강타의 사생활 논란이 더욱 거세졌다. 결국 우주안과 그의 동생은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입장을 밝히며 악플러를 고소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우주안-강타-오정연 SNS
우주안-강타-오정연 SNS

올해 나이 41세인 강타는 30살인 우주안과 11살 차이, 올해 37세인 오정연과는 4살 차이를 극복하고 연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강타가 두 사람 사이에서 양다리를 걸쳤다는 의혹이 확산되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스캔들 이후 강타는 4일 발매 예정이었던 신곡 공개를 취소했고, SNS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한 강타는 출연을 예정하고 있던 뮤지컬 ‘헤드윅’에서 하차하는 등 활동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강타 양다리 논란을 마무리하고 싶어하는 오정연은 지난 2006년부터 2015년 2월까지 KBS 아나운서로 활동했었고, 이후 프리랜서를 선언하며 방송인으로 거듭났다. 소속사는 SM C&C다.

오정연은 2009년 전 농구국가대표 선수 서장훈과 9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했지만 2012년 합의 이혼했다. 오정연과 서장훈의 이혼 사유는 성격차이로 알려져 있다.

이하 오정연 인스타그램 글 전문.

지난 2일 업로드한 글은 이제 많은 분들이 보셨기에 접어두도록 하겠습니다.

이전처럼 이 공간을 안 좋은 이야기보다 좋은 이야기들로 채우고자 내린 결정입니다.

댓글과 DM을 통해 주신 수많은 격려와 위로의 메시지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