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아베 수상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발언 논란…엄마부대는?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07 09: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가 아베 총리에게 사과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일 엄마부대봉사단(이하 엄마부대)의 주옥순 대표와 회원 10여명은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일본 정부에 사과하라', '반일 감정 조장은 대한민국 공산화 전략이다', '반일 감정을 조장한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하라'고 외치며 한일 갈등 국면에 대한 정부 대응을 비난했다.

유튜브 '엄마방송' 캡처

주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아베 수상님, (한국의) 지도자가 무력해서, 무지해서 한일 관계의 모든 것을 파괴한 것에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은 정말 좋은 이웃이 되기를 원하고 있다"면서 "과거는 과거이고 현재에서 미래로 가야 한다. 과거에 매여있는 지금의 종속·이념적 사고를 가진 주사파 정권은 국민이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의 백색 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앞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서 주 대표는 "내일 하는 화이트 리스트(배제 결정)에 우리 국가를 절대로 제외하지 마시고 간절한 호소를 들어주시기를 부탁한다"고도 했다.

엄마부대는 보수를 표방하는 단체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를 하거나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맞서 집회를 여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