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JBJ95 상균, 최근 god(지오디) 선배님과 ‘주간 아이돌’ 촬영했다…“가장 좋아하는 멤버는 손호영”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06 16: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JBJ95 상균이 god(지오디) 손호영에 대한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JBJ95(켄타, 상균)의 세번째 미니 앨범 ‘SPARK(스파크)’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먼저 JBJ95는 타이틀곡 ‘불꽃처럼’의 무대와 함께 서브 타이틀곡 ‘Unreal(언리얼)’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4개월만에 컴백한 켄타와 상균은 한여름의 더위를 날려줄 청량하면서도 상큼한 모습으로 두 사람만의 첫사랑의 느낌을 전했다. 

평소 케미가 좋기로 두 사람에게 꼭 나가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말했다.

켄타는 “개인적으로 저희가 계속 휴가를 받을 수 있으면 여행을 가고싶다는 이야기를 한다. 그래서 1박 2일 예능에 나가서 힐링하는 시간도 가지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

이어 김상균은 “저희 둘이 나가는 거면 어디든 재밌을 것 같다. 최근에 ‘주간 아이돌’을 하고 싶었는데 사실 어제 지오디 선배님들과 함께 촬영을 해서 만족을 한다”고 웃었다. 

평소에 지오디의 팬이라고 전한 김상균은 어떤 멤버를 가장 좋아했냐는 질문에 “손호영 선배님을 가장 좋아했는데 바로 옆자리여서 기분이 좋았다”고 소녀 같은 미소를 보였다. 

JBJ95가 약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 ‘SPARK’는 여름이라는 계절이 주는 다양한 감정을 담고 있는 앨범이다. 1번 트랙 ‘아침이면’에서 마지막 트랙 ‘CRUSH’까지 이어지는 구성은 ‘한 여름 날의 사랑’이라는 주제로 시간의 흐름에 따른 감정의 서사를 그려내고 있다. 

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불꽃처럼’은 청량하면서도 몽환적인 느낌의 synth, 반복적인 베이스와 기타가 돋보이는 곡이다. 사랑에 빠진 황홀한 순간과 둘만의 시간을 피어오르는 불꽃에 비유해 노래했으며, 곡을 듣고 나면 마치 여름밤 하늘을 비행하고 온 듯한 장면을 연상하게 한다. 

수록곡으로는 ‘SPARK’의 문을 여는 노래이자 부드럽고 산뜻한 어쿠스틱 감성을 담아낸 ‘아침이면’, 서브 타이틀곡이자 산뜻한 기타 사운드가 매력적인 ‘Unreal’, 밴드 사운드가 중심이 된 일렉트로닉 팝 음악으로 여름밤의 여운을 깊이 있게 그려낸 ‘Hey, Summer’, 힙합 베이스에 감미로운 R&B 스타일 기타 코드 진행으로 좋아하는 여자에게 행복하면서도 괴로운 마음을 동시에 느끼는 남자의 마음을 담은 ‘Crush’까지 총 5곡이 담겼다.

켄타X상균 JBJ95가 그려갈 여름 감성 이야기 ‘SPARK’의 음원은 6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Tag
#JBJ95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