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성폭행 혐의’ 강지환, 대형 로펌 변호사 4명 선임…만반의 재판 준비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8.06 13: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여성 스태프 성폭행, 성추행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배우 강지환(나이 42세, 본명 조태규)이 대형 로펌 변호사 4명을 선임하고 재판 준비에 나섰다. 

지난 3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강지환은 첫 공판을 앞두고 최근 법무법인 광장 소속 4명의 변호사를 선임했다. 

앞서 법무법인 화현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던 강지환은 화현보다 규모가 큰 광장으로 변호인을 교체하고 재판을 준비하고 있다. 강지환의 변호를 맡은 광장은 국내 6대 로펌에 꼽히는 대형 로펌이다.

강지환의 준강간 혐의에 대한 심리는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제1형사부에 배정됐다. 첫 공판기일은 아직 잡히지 않았지만 이르면 이달 중 잡을 것으로 보인다.

강지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지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지환은 지난달 9일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경기 광주시 오포읍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술을 마신 후 여성 스태프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날 A씨와 B씨는 강지환 소속사 직원들과 회식 후 강지환의 집에서 2차 술자리를 가졌다. 이후 콜택시를 불러주겠다고 이야기해서 남아 있었고, 택시가 오지 않자 강지환이 지정해준 2층의 한 방에서 잠을 잤다. 시간이 흐른 후 오후 8~9시쯤 A씨는 성범죄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느끼면서 잠에서 깼고, 소리를 지르면서 몸을 피하자 강지환이 또 다른 스태프 B씨에게 성폭행을 시도하려는 모습을 포착했다. 이후 두 사람이 강력하게 항의하자 강지환은 방을 나갔고, 두 사람은 곧장 문을 잠갔다. 

이후 A씨는 강지환의 집에서 휴대전화 통신이 잘 터지지 않자 개방형 와이파이를 통해 친구에게 카카오톡으로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지금 갇혀 있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며 신고를 부탁했다. 이에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강지환을 긴급체포했고, 이후 12일 구속됐다. 

강지환은 체포 직후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구속 후에는 법무법인 화현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저의 잘못에 대한 죄값을 달게 받고 속죄하며 살도록 하겠다”고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또한 경찰은 강지환이 약물에 의존해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지만 음성 판정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강지환은 이번 사건을 통해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와 전속계약을 해지했고, 출연 중이던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도 하차했다. 당시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19년 5월 강지환과 신뢰를 바탕으로 계약했지만, 예상할 수 없는 불미스러운 일로 신뢰가 무너지게 됐다”며 전속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 일로 과거 필리핀에서 찍힌 사진이 재조명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