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암살’ 전지현, 역사관 논란 “평소 나랏일 관심 없어, 공감하기 힘들었다” 인터뷰 재조명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8.06 11: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전지현이 영화 '암살' 개봉 당시 인터뷰에서 역사관 논란에 휩싸였던 사실이 재조명 됐다.

5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광복절 특집으로 독립운동가를 연기한 배우들이 소개됐다.

이날 최정아 기자는 '암살'에 대해 이야기하며 "전지현 씨가 극 중 안옥윤을 연기했다"고 말했다.

박수홍-전지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전지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레이디제인은 "안옥윤이라는 인물은 독립운동가 안중근, 김상옥, 윤봉길의 이름을 따서 만든 인물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지현 기자는 "안옥윤의 실제 모티브가 된 이물은 남자현 의사다"라고 덧붙였다.

전지현은 안옥윤을 실감나게 표현하고자 민낯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홍석천은 "그런 전지현 씨가 인터뷰에서의 말실수로 역사관 논란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레이디제인은 "전지현 씨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독립이나 민족정신에 관심이 없기도 하고, 평소 나랏일에도 관심이 없어서 공감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박수홍-전지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박수홍-전지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이에 박수홍은 "가식 없고, '난 굉장히 솔직하게 인터뷰를 하겠다'고 생각을 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독립군 역할을 맡았는데 하필 그 자리에서 '역사에 관심 없다', '나는 인물이 이해되지 않았다'고 하는 건 공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는 "저는 오히려 솔직해서 좋았다. 어설프게 '나는 분명한 역사관이 있다', '투철한 사명감을 가지고 출연했다'고 했다가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 저는 순수하게 보였다"고 밝혔다.

김가연 역시 "역사에 관심 없을 수 있다. 그럴 수 있지만, 이 작품에서 역사를 알게 됐고, 좋았다는 이야기까지 해줬다면 이해를 해줬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최정아 기자는 "전지현 씨를 보면서 인터뷰 훈련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81년생 전지현은 올해 나이 39세다. 1997년 잡지 '에꼴' 표지모델로 연예계 데뷔했다. 

전지현은 2012년 남편 최준혁을 만나 결혼 후 현재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한편, 2014년 6월에 김수현은 전지현과 원산지가 백두산의 중국 명인 '창바이산'으로 돼있는 중국그룹의 생수 광고 모델 계약을 했다가 논란을 받은 바 있다. 중국 헝다그룹의 생수 브랜드 헝다빙촨(恒大氷泉)의 광고를 촬영했다. 해당 제품의 취수원이 백두산의 중국 명칭인 창바이 산(長白山)으로 표기된 것이 알려지면서 대한민국에서 해당 제품 모델로 나선 김수현과 전지현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었다. 

비난하는 측에서는 중국이 동북공정의 일환으로 백두산을 칭바이 산으로 칭하고 있다는 시각에서 '대한민국의 스타가 창바이 산이라는 명칭을 앞세운 생수를 홍보하는 것은 한국이 백두산이 창바이 산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반론하는 측에서는 창바이 산이란 명칭은 중국뿐만아니라 대한민국에서도 사용해 온 역사적 명칭으로서 중국과 북한의 국경이 백두산을 가르고 있어 중국 측에서 백두산을 지칭하는 단순 명칭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