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웰컴2라이프’ 정지훈X임지연, “이시대 마지막 월화드라마” 평행세계로 시청률 잡을까 (종합)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05 16: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웰컴2라이프’ 정지훈과 임지연이 평행세계를 오가며 펼칠 1인 2역 연기에 기대감이 쏠린다. 

5일 오후 서울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근홍 감독, 정지훈, 임지연, 곽시양, 손병호가 참석했다.

MBC ‘웰컴2라이프’ 는 자신의 이득만 쫒던 악질 변호사가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 

곽시양-정지훈-임지연-손병호-한상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김근홍 감독은 드라마를 두 가지 단어로 소개했다. “인생 리셋 프로젝트라고 물음표 드라마, 자정 드라마다. 물음표 드라마는 이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저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드라마 재밌게 보시다가 이런 생각이 들게끔 준비했다. 즐겁게 보시다가 어느순간 자정이 정화되는 느낌을 받으실 수 있다. 드라마의 기본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지훈씨는 항상 쉽지 않다고 하신다. 임지연씨 같은 경우 액션이면 액션, 대사면 대사, 체력적으로 힘드실텐데 불구하고 열연하고 있다. 한상진씨나 손병호씨 같은 경우 이유없는 악역 안타고니스트를 맡아서 해주시고 계신다. 배우들의 열연, 스텝들의 헌신, 수고 , 회사의 제작지원 덕분에 물음표가 떠오르는, 정화가 되는 드라마 준비가 될 수 있어서 대단히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지훈은 한 순간의 사고로 다른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두 번째 인생을 살게 된 악질 변호사 ‘이재상’ 역을 맡아 180도 달라진 인생 속에 펼치는 개과천선 활약으로 통쾌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정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웰컴2라이프'로 MBC드라마에 처음 입성한 정지훈은 “2003년도에 KBS 드라마로 데뷔하고 타 방송사에서만 일했는데 처음으로 MBC 감독님, 스텝님과 작업해봤다. MBC와 이렇게 잘 맞을줄 몰랐다. 너무 잘 맞고있다. '왜 진작 MBC에서 안했을까' 싶을정도로 합이 맞고있고 재미있는 현장을 꾸리고 있다”며 즐거워했다. 

이어 대본을 받고서는 “또 다른 정지훈, 표정하나까지도 바꾸고 싶다고 감독님과 상의해서 연기 톤을 잡을때마다 감독님이 꾸준히 꾸중해주셨다. 그래서 또 다른 모습의 정지훈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해봤다. 때론 검사, 변호사, 한 아이의 아빠, 남편, 싱글 등 힘든 역할이라고 생각했지만 모두 잘 이끌어주셔서 감사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지훈은 “시청률, 상업적인 면을 신경 안 쓸 수 가 없다. 사실 어떤면에서 작품성있다 이런걸 박수쳐주기도 하지만 때론 상업적으로 성공 못했을때 , 시청률이 안나왔을 때 많이 얻어맞기도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은 제 인생에 또 다른 시도다. 곧 마흔을 바라보고 있는데 제 인생에 있어 어떤 도전이 됐다. 작품을 잘 끝낸다면 인생의 수련이 될거라고 생각했다. 시청률이 잘 나오는건 하늘이 봐주는거고 시청자분들이 봐주시는거라 거기에 다다르기까지 매회 최선을 다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며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임지연
임지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MBC ‘불어라 미풍아' 이후 오랜만에 복귀한 임지연은 극중 강력반 홍일점 형사 ‘라시온’으로 분한다. 이에 현실 세계에서는 이재상(정지훈 분)의 구여친이자 말보다 행동이 앞서는 형사로, 평행 세계에서는 형사이기 전에 사랑스러운 이재상의 아내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 분해 2색 매력을 뿜어내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임지연은 "대본을 읽었을때 쉴틈없이 진행되는 게 좋았다. 캐릭터들의 향연과 한번쯤 범죄수사물 해보고싶다는 욕심이 있었다. 여형사라는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 기회가 되면 형사역할 해보고싶단 생각이 있었는데 이 작품을 통해 하고싶었던 형사 역을 다하고 있어서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형사라는 캐릭터를 만났을때 왠만한 남자 형사들 기에 눌리지않았으면 좋겠다는 욕심이 컸다. 그런 부분에서 필요했던게 액션이었는데 사실 부담이 컸다. 드라마에서 액션은 처음이었고 굉장히 몸을 잘 쓰는 역할이고 한방에 제압을 할 수 있어야 하는 역할이었다. 그래서 걱정이 많았는데 액션팀이 잘 이끌어주셨고 기대만큼 잘 나온것같다”고 덧붙였다.

짧게 숏컷을 선보인것에 대해서는 “형사이다보니 긴머리를 치렁치렁할것같지 않았다. 저는 지금 긴머리가 어색할정도로 숏컷이 너무 좋다. 앞으로의 작품도 숏컷을 많이 하지않을까 싶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앞서 유희경 작가로부터 "정극과 코미디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배우"라는 호평을 들은 정지훈은 "정극을 해보면 더 어려운게 코미디같다. 현장에서 재밌지만 방송에서 재미없을때가 있다. 반대로 현장에서 노멀한게 아닌가 싶으면 방송에서 보면 재밌을때가 있다. 코미디가 굉장히 어렵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주어진 역할에 충실하려고 노력한다. 그 와중에 많은 캐릭터들을 해오면서 분석을 참 열심히 하는게 제 캐릭터는 그런 캐릭터다”라고 말했다.

한상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SBS '해치'에 이어 연이어 악역을 맡게 된 한상진은 "웰컴투라이프가 악역이라고 보실 수 있는데 12년 전에 MBC에서 신인상을 받을때 김근홍 감독님이랑 같이 했었다. 이번 작품할때 초심으로 돌아가서 한다는 생각으로 더 악랄하게 악역을 하려고 했다. 어떤이에겐 악역으로 보일 수 있지만 어떤이에겐 착하게 보여지려고 강윤기 역을 하고있다. 최선을 다해서 신인상 받을때처럼 최대한 악독하게 나쁜 사람처럼 보여지게 하고있다"고 말했다. 

곽시양-정지훈-임지연-손병호-한상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근홍 감독은 “연출 목표가 첫번째로 '저분이 ㅇㅇㅇ씨 맞아?' 이게 확인되실거다. 정지훈, 임지연, 곽시양, 손병호, 한상진 다 다르게 나와서 기대하셔도 좋다. 혹시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제 잘못이다. 두 번째는 열두명의 고정배역 이후에 에피 인물들이 정말 많다. 많은 분들이 특별출연해주셨는데 그 인물도 유심히 봐주셨으면 좋겠다.제가 이 자리에 서있을 수 있도록 한게 월화드라마였다. 허준, 선덕여왕, 대장금, 계백, 다 월화드라마였다. 웰컴2라이프는 이 시대의 마지막 월화드라마다. 새로운 시대에 새로운 월화드라마가 복귀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이 자리에 왔다. 1. 2회를 하면서 고생한 배우, 스텝들 보면서 눈물이 났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는 배우 정지훈, 임지연, 곽시양, 박신아 등이 출연하며 오늘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