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웰컴2라이프’ 임지연, “여형사 캐릭터 매력느껴…기 눌리지 않고싶었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05 15: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웰컴2라이프’ 임지연이 처음 맡는 형사 배역에 욕심이 났다고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근홍 감독, 정지훈, 임지연, 곽시양, 손병호가 참석했다.

MBC ‘웰컴2라이프’ 는 자신의 이득만 쫒던 악질 변호사가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 

정지훈-임지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김근홍 감독은 드라마를 두 가지 단어로 소개했다. “인생 리셋 프로젝트라고 물음표 드라마, 자정 드라마다. 물음표 드라마는 이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저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드라마 재밌게 보시다가 이런 생각이 들게끔 준비했다. 즐겁게 보시다가 어느순간 자정이 정화되는 느낌을 받으실 수 있다. 드라마의 기본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지훈씨는 항상 쉽지 않다고 하신다. 임지연씨 같은 경우 액션이면 액션, 대사면 대사, 체력적으로 힘드실텐데 불구하고 열연하고 있다. 한상진씨나 손병호씨 같은 경우 이유없는 악역 안타고니스트를 맡아서 해주시고 계신다. 배우들의 열연, 스텝들의 헌신, 수고 , 회사의 제작지원덕분에 물음표가 떠오르는, 정화가 되는 드라마 준비가 될 수 있어서 대단히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지연은 극중 강력반 홍일점 형사 ‘라시온’으로 분한다. 이에 현실 세계에서는 이재상(정지훈 분)의 구여친이자 말보다 행동이 앞서는 형사로, 평행 세계에서는 형사이기 전에 사랑스러운 이재상의 아내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 분해 2색 매력을 뿜어내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MBC ‘불어라 미풍아' 이후 오랜만에 복귀한 임지연은 “드라마로 오랜만에 컴백하게 됐다"며 “대본을 읽었을때 쉴틈없이 진행되는 게 좋았다. 캐릭터들의 향연과 한번쯤 범죄수사물 해보고싶다는 욕심이 있었다. 여형사라는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 기회가 되면 형사역할 해보고싶단 생각이 있었는데 이 작품을 통해 하고싶었던 형사 역을 다 하고 있어서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지훈은 작품을 하면서 임지연에게 놀랐다며 “현장에서 NG 내는걸 몇번 못봤다. 이끌어가는 훌륭한 여배우의 모습에 다시 한번 감사하고 그 덕분에 제가 할 수있는 애드립을 다 해봤다. 그러던와중에 지연씨가 받아주시고 호흡은 첫 회를 보시고 두번째를 보시면 '연구많이 했구나' 싶을거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임지연은 처음 맡는 형사 역할 '라시온'에 대해 “여형사라는 캐릭터를 만났을때 왠만한 남자 형사들보다, 남자 형사들 기에 눌리지않았으면 좋겠다는 욕심이 컸다. 그런 부분에서 필요했던게 액션이었는데 사실 부담이 컸다. 드라마에서 액션은 처음이었고 굉장히 몸을 잘 쓰는 역할이고 한방에 제압을 할 수 있어야 하는 역할이었다. 그래서 걱정이 많았는데 액션팀이 잘 이끌어주셨고 기대만큼 잘 나온것같다”고 답했다.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는 배우 정지훈, 임지연, 곽시양, 박신아 등이 출연하며 오늘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