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웰컴2라이프’ 정지훈, 데뷔 이후 MBC 첫 입성 “왜 진작 안했을까 싶어,너무 잘 맞아”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05 15: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웰컴2라이프’ 정지훈이 MBC에 처음 입성한 소감을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웰컴2라이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근홍 감독, 정지훈, 임지연, 곽시양, 손병호가 참석했다.

MBC ‘웰컴2라이프’ 는 자신의 이득만 쫒던 악질 변호사가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 

정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김근홍 감독은 드라마를 두 가지 단어로 소개했다. “인생 리셋 프로젝트라고 물음표 드라마, 자정 드라마다. 물음표 드라마는 이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저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드라마 재밌게 보시다가 이런 생각이 들게끔 준비했다. 즐겁게 보시다가 어느순간 자정이 정화되는 느낌을 받으실 수 있다. 드라마의 기본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지훈씨는 항상 쉽지 않다고 하신다. 임지연씨 같은 경우 액션이면 액션, 대사면 대사, 체력적으로 힘드실텐데 불구하고 열연하고 있다. 한상진씨나 손병호씨 같은 경우 이유없는 악역 안타고니스트를 맡아서 해주시고 계신다. 배우들의 열연, 스텝들의 헌신, 수고 , 회사의 제작지원덕분에 물음표가 떠오르는, 정화가 되는 드라마 준비가 될 수 있어서 대단히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중 정지훈은 한 순간의 사고로 다른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두 번째 인생을 살게 된 악질 변호사 ‘이재상’ 역을 맡아 180도 달라진 인생 속에 펼치는 개과천선 활약으로 통쾌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웰컴2라이프'로 MBC드라마에 처음 입성한 정지훈은 “2003년도에 KBS 드라마로 데뷔하고 타 방송사에서만 일했는데 처음으로 MBC 감독님, 스텝님과 작업해봤다. MBC와 이렇게 잘 맞을줄 몰랐다. 너무 잘 맞고있다. '왜 진작 MBC에서 안했을까' 싶을정도로 합이 맞고있고 재미있는 현장을 꾸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을 받고 “또 다른 정지훈, 표정하나까지도 바꾸고 싶다고 감독님과 상의해서 연기 톤을 잡을때마다 감독님이 꾸준히 꾸중해주셨다. 그래서 또 다른 모습의 정지훈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해봤다. 때론 검사, 변호사, 한 아이의 아빠, 남편, 싱글 등 힘든 역할이라고 생각했지만 모두 잘 이끌어주셔서 감사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답했다.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는 배우 정지훈, 임지연, 곽시양, 박신아 등이 출연하며 오늘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