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맨시티, 승부차기 끝에 리버풀 제압하고 커뮤니티 실드 2연패…“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 일정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8.05 09: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팀과 FA컵 우승팀이 맞붙는 커뮤니티 실드서 맨체스터 시티가 리버풀 FC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맨시티는 4일(현지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서 펼쳐진 2019 FA 커뮤니티 실드서 1-1로 무승부를 거둔 뒤 승부차기서 5-4로 승리하면서 대회 2연패 및 통산 6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본래 EPL 우승팀과 FA컵 우승팀이 맞붙는 대회지만, 지난 시즌에는 맨시티가 두 대회를 모두 석권한 탓에 지난시즌 리그 준우승팀 리버풀이 대결 상대로 정해졌다. 리버풀은 알리송 골키퍼를 비롯해 알렉산더 아놀드, 고메즈, 반 다이크, 헨더슨, 오리기, 피르미누, 살라 등을 출전시키면서 우승컵을 가져오기 위해 노력했다. 맨시티 역시 다비드 실바와 케빈 데 브라이너, 사네, 스털링 등 최정예 멤버를 내세웠다.

맨시티 공식 인스타그램
맨시티 공식 인스타그램

전반부터 경기를 주도한 맨시티는 전반 12분 만에 스털링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다만 직전 상황에서 부상을 입은 사네가 가브리엘 제수스로 교체되는 상황이 나오기도 했다. 반면 리버풀은 맨시티의 강한 공세에 제대로 된 경기를 펼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후반전에도 맨시티가 공격을 주도했으나, 리버풀이 조금씩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후반 12분 반 다이크의 슈팅이 골문을 가르는 듯 했으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골라인을 넘어가지 않은 것이 확인되면서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다급해진 리버풀은 마팁과 케이타를 동시에 투입시키면서 반전을 노렸고, 결국 후반 32분 마팀이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가 오른 리버풀은 살라가 기적적으로 역전에 성공하는 듯 했으나, 카일 워커가 살라의 슈팅을 걷어내면서 무위에 그쳤다.

승부차기에서는 양 팀의 첫 번째 키커는 모두 성공했지만, 두 번째 키커였던 바이날둠이 실축하면서 분위기가 맨시티로 넘어갔다. 결국 나머지 선수들이 모두 골을 성공시키면서 대회 우승은 맨시티가 기록하게 됐다.

한편, 맨시티는 10일(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 런던 스타디움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리버풀은 같은 날 오전 4시 안필드서 노리치와 개막전을 치를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