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사생활 논란’ 강타, 전 연인 우주안-정유미-오정연과 양다리 사건 전말은? "몰래 다른 여자와 시간을…"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8.04 04: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강타가 ‘컨디션 불량’을 이유로 콘서트 불참 소식을 밝혔다. 또한 방송인 오정연과 레이싱모델 우주안의 설전 이후 강타의 양다리 논란이 더욱 커진 상태다.

3일 오전 강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일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열리는 ‘SM타운 라이브 2019 인 도쿄’에 강타가 불참한다고 알렸다. 

SM 측은 “출연 예정이던 강타는 컨디션 불량이다”라며 “직전까지 무대 출연을 하기 위해 요양을 했지만 콘서트 참여가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강타는 전회 출연을 미루게 됐고, 그의 무대를 기대하고 있던 분들에게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강타는 하루 만에 레이싱모델 우주안에 이어 배우 정유미와도 열애설에 휩싸였다. 우주안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찜질방에서 입맞춤을 하는 모습을 공개해 이별 후 다시 교제 중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강타는 우주안의 주장을 부인하며 재결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강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 이날 정유미와의 열애설이 터져 하루 만에 2명의 여자와 열애설에 휩싸인 것.

다음날인 2일에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우주안을 연상케 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날 오정연은 "반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된다"라고 적었다.

이어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힘들었다.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살고 있는데, 어제 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라며 강타의 사생활 논란에 불을 지폈다.

오정연의 지인은 3일 연예매체 OSEN을 통해 강타의 양다리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오정연 인스타그램
오정연 인스타그램

오정연의 지인은 이 매체를 통해 "강타와 오정연이 2016년 11월 6일 개최된 강타의 콘서트 '보통의 날(Coming Home)-강타'에서 처음 만났다"고 전했다.

그리고 두 사람이 파국을 맞은 건 불과 5개월 뒤인 2017년 4월이라고 덧붙였다. 지인은 "그날 강타의 집에 우주안이 있었다고 했다. 오정연이 충격을 받고 돌아왔다더라"며 "오정연은 사건 이후 많이 힘들어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실제로 강타는 2017년 4월까지 오정연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좋아요(하트)'를 눌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 강타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주안과의 열애 사실에 대한 해명문을 마지막으로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뒤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