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강타-우주안(한가은), 열애설 결말은? ‘끝난 사이→최근 재회→결별’…“인연 정리하기로 결론” (전문)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8.02 16: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가수 강타가 다사다난 했던 이틀간의 연애사에 종지부를 찍었다. 

2일 강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입니다. 개인적인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이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강타는 “작년 결별 이후, 며칠 전인 7월 말경 우주안씨와 만났습니다. 이후 연락을 하고있던 중, 작년에 결별전 영상이 실수로 우주안씨 개인sns에 게재되는, 모두에게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어제 밤 우주안씨가 올린 글은 저에게 공유한 이후 올린 것 입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우주안과) 대화 결과 이대로 서로의 인연은 정리하기로 결론을 지었습니다”라며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 이상 우주안씨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많은 분들께도 저의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우주안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찍은 영상을 ‘럽스타그램’이라는 해시태크와 함께 게재했다. 영상 속 두 사람은 찜질방으로 추정되는 공간에 함께 누워 고객과 상담원 흉내를 내며 장난을 치고 있다. 먼저 강타가 “찜질방에 왔는데 여기 이상하다. 예쁜 애가 누워있다”고 말하자 우주안은 “고객님 다가가서 뽀뽀하시면 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타는 우주안에게 다가가 입맞춤을 했다. 

강타-우주안 / 우주안 인스타그램
강타-우주안 / 우주안 인스타그램

영상은 삭제됐지만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확산되면서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한 매체에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으로,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 삭제했다고 들었다”고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과거 영상을 해시태그까지 덧붙이며 실수로 올리는 것은 말이 안된다”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같은날 오후 우주안은 “강타씨와 저는 교제해오다 작년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 가는 중이다.저의 실수로 인해 어제 작년에 찍은 영상이 게재돼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치고 걱정을 드리게 됐다.저의 부주의로 인해 놀라셨을 강타씨와 마음 아파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0세인 우주안(본 한가은)과 1979년생인 강타는 11살의 나이 차이가 난다. 강타는 지난 1996년 H.O.T. 멤버로 데뷔한 1세대 아이돌의 대표로 오는 4일 솔로곡 ‘러브송’ 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후 16일부터는 서울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헤드윅’을 통해 색다른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우주안은 서울모터쇼와 포드·혼다 레이싱모델로 활약하며 유명세를 타고 있는 모델이다. 지난 2014년 제3회 한국 레이싱모델 어워즈에서 최우수 인기모델상을 수상했다. 철권 크래쉬걸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으며 최근 본명인 한가은에서 우주안이라는 예명으로 바꾸고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하 강타 인스타그램 글 전문.

강타입니다.
개인적인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작년 결별 이후, 며칠 전인 7월 말경 우주안씨와 만났습니다. 이후 연락을 하고있던 중,
작년에 결별전 영상이 실수로 우주안씨 개인sns에 게재되는, 모두에게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어제 밤 우주안씨가 올린 글은 저에게 공유한 이후 올린 것 입니다.
대화 결과 이대로 서로의 인연은 정리하기로 결론을 지었습니다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 이상 우주안씨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많은 분들께도 저의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