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베이비 시터 구했다”…열혈 외조 연하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 진화 부부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일 함소원은 남편과 함께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방송을 통해 “베이비시터를 구했다”라며 “요즘은 바빠서 남편이 요리 못 하는데 출장 다녀온 후 해주겠다고 했다”라고 밝히며 소식을 전했다.

공개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는 함소원의 홈쇼핑 스케줄을 위해 남편 진화가 동행해 같이 라이브 방송을 킨 것으로 두 사람은 홈쇼핑 방송 전까지 약 40분간 라이브를 진행했다.

라이브 속 함소원은 어깨가 드러난 흰색의 원피스를 착용했고 진화는 스프라이트트 셔츠를 착용했으며 두 사람은 다정한 부부의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들과 소통을 이어 나갔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언니 너무 이뻐요 두 분 너무 잘 어울려요”, “베이비 시터는 구하신 거예요? 아내의 맛 너무 잘 보고 있어요”, “일하는 곳까지 따라간 거예요? 부럽다 저런 남편 어디서 찾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함소원은 1976년생으로 올해 나이 44세이며 1997년 미스코리아 태평양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03년 싱글앨범 ‘So Won No.1’을 발매하며 모델, 가수, 배우 다방면의 모습을 선보였다.

함소원은 활동 영역을 넓히기 위해 간 중국에서 현재 남편 진화를 만났다. 진화는 1994년생으로 올해 나이 26세이며 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은 18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해 부부의 연을 맺었다.

결혼 당시 많은 화제를 모은 두 사람은 지난해 6월부터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연상연하 부부의 모습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방송 출연 당시 딸 혜정이를 출산했으며 딸 혜정이는 곧 8개월을 앞두고 있다.

최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 진화 부부는 육아로 인한 갈등, 부부 상담, 시어머니와의 고부 갈등이 그려졌지만 해결되는 것으로 보이던 두 사람의 사이에 베이비 시터라는 문제로 다시 한번 육아 논쟁을 치러 많은 시청자의 공감을 얻었다.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