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북한, 이틀 만에 또 발사체 발사…올 들어 벌써 5번째 무력도발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8.02 09: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북한이 이틀만에 또다시 동해상으로 발사체를 발사하면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2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오늘 새벽 오전 2시 59분경, 오전 3시 23분경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오전 5시 6분과 5시 27분경에도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한 바 있다. 해당 발사체들은 약 30km 고도로 250km를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과 미국의 정보당국은 이 발사체를 두고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추측하고 있지만, 북한 관영매체는 지난 1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밝히고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다만 오늘 발사된 발사체가 미사일인지 혹은 방사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북한이 이러한 발사체로 연쇄적인 도발을 펼치는 것에 대해서는 5일부터 시작되는 한미연합훈련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또한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미국을 향해 신경전을 벌이는 것이 아닌가 하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 1주일 간 벌써 3번째 벌어진 무력도발이 과연 무엇을 위한 것인지, 한국과 미국이 이에 대한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편,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올해 총 5번 벌어졌다. 지난 5월 4일 원산서 약 1년 5개월 만에 방사포와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5일 뒤에는 구성에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지난달에는 25일과 31일에 원산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