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X김세정, 청춘 미스터리·로코·음악 드라마…‘안방극장 신선함 예고’(종합)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01 15: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 미스터리와 로맨틱코미디 장르에 음악이 가미됐다. ‘로코장인’ 연우진과 발랄한 매력을 자랑하는 김세정의 신선한 조합이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예고했다.

1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정미 감독, 연우진, 송재림, 김세정, 박지연이 참석했다.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연우진(장윤 역), 김세정(홍이영 역), 송재림(남주완 역), 박지연(하은주 역)은 각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분해 음악이라는 공통분모로 얽히고설킨 관계를 흥미롭고 리얼하게 보여준다고. 너무나도 다른 인생을 살아온 캐릭터들이 서로 사랑하고, 질투하고, 의심하는 모습으로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한다.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이날 이정미 감독은 “미스터리 불면 로맨스로 홍보되고 있는데 간단하게 줄거리를 말씀드리면 1년 전 벌어진 사건의 기억을 잃어버린 팀파니스트에 접근한 의문의 남자, 둘 사이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로맨스, 주완, 은주 ,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비밀을 둘러싸고 얽혀있는 드라마다”라며 “미스터리 멜로 이런 장르는 많았는데 미스터리 로코, 음악적 요소까지 복합된게 독특한 점 같다. 마냥 어둡지도 않고 밝지도 않고 이질적인 요소들이 섞여있는데 음악적 요소까지 있으니까 귀로도 즐기시고 볼거리가 있는 드라마가 될 수 있을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극 중 홍이영(김세정 분)에게 이브닝 콜로 잠을 재워주는 아르바이트생임과 동시에 아름다운 연주로 마음을 사로잡는 피아니스트 장윤 역을 맡은 연우진은 “사실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를 통해서 자유분방하고 발산되는 연기에 포커스를 두고 (예전에) 작품을 많이 했다면 이번 작품은 이면의 쓸쓸함과 어두움, 로코 장르의 반대적인 부분들을 절제된 연기를 통해서 해볼 수 있으면 나한테 재밌는 도전이 되겠다 생각했다. 그런 부분을 염두에 두고 인물들을 만날때 약간의 디테일을 주면서 연기 하는게 재밌었다. 그런 부분을 포인트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연기적인 욕심도 있었지만 이 작품이 주는 메시지가 힘들고 어려운 현실속에서도 나아가는 청춘들에게 위로가 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있다. 그런 부분에서 저도 30대 중반을 넘어가는 배우인데 지나간 청춘, 다가갈 청춘에 대해 곰곰히 생각하는 시간이 되지않을까 생각하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각종 예능에서도 통통튀는 매력을 자랑한 김세정은 별 볼일 없는 스펙에 배고픈 취준생 신세인 팀파니스트 홍이영 역을 맡았다. 홍이영(김세정 분)은 각박한 취업난에 가지각색의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기죽지 않고 성실히 살아가는 활기찬 인물이다. 그녀는 오케스트라 단원을 꿈꾸며 칠전팔기 도전을 멈추지 않는 에너자이저로 안방극장에 상큼한 기운을 북돋아 줄 예정이다.

김세정은 홍이영 역에 대해 “평소 밝고 명랑한 부분을 연기할때는 재밌게 참여했다. 저와 다른 부분은 이영이가 단순하다. 저는 생각을 복잡하게 하는 편인데 이영이의 단순한 부분을 연기하면서 닮고싶다고 생각했다. 또 이영이를 보면 안쓰러운 일을 한꺼번에 겪는 친구라 보듬어주고싶다고 느끼시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했다.

또한 KBS2 ‘학교’ 이후 2년만에 도전하는 드라마에 대해 “이제서야 2번째 작품인데 못해본 것만도 못하다는 마음이 들정도로 그때 당시엔 처음이어서 두렵지않던것이 이번엔 두번째란 이름하에 두렵고 걱정됐던것도 많았다. 그땐 학생이었지만 이번엔 취준생이어서 더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래도 감독님, 선배님들, 스텝분들이 잘하고 있다고 해주시는 응원의 말을 들으면서 이영이도, 세정이도 마음의 안정을 찾고 연기라던지 전체적인 마음의 밸런스라던지 안정기를 찾을 수 있었던 중요한 드라마가 됐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에스트로 남주완 역을 맡은 송재림은 “상당히 매력적이다. 많은 단원들과 연주자 분들과 음을 몸으로 표현하는게 쉽지 않았다. 처음에 클래식 음악을 들었을때 구분이 안갔는데 마에스트로 역할이 부는 악기들의 힘과 강약을 조절해 화음을 만들어가는 일이었다. 하다보니 재밌어서 작품을 하면서 공부하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바이올린을 접한 박지연은 “은주 캐릭터가 화려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한 몸에 받는 역할이라 잘해보이는 연기를 한다는 자체가 어려웠다. 많이 부족하겠지만 열심히 연습해서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정미 감독은 “네 명의 싱크로율이 좋다. 대부분 캐릭터와 실제가 비슷한 경우가 많다”며 배우 한명한명을 언급하며 칭찬했다.

이 감독은 “연우진씨는 감정표현이라던지 리허설할때 보면 제가 고민하는 것도 있지만 연우진씨가 제안하는게 결과적으로 좋다는 생각이 들어서 똑똑한 배우라고 생각했다. 실제로 진지하신데 의외의 유머감각이 있으셔서 그런 분들이 저희 드라마에서 빛을 발하는 순간들이 있어서 기대해도 좋으실것같다. 세정씨는 현장 스텝을 통틀어서 가장 힘이 좋다. 지치지 않는 열정이 홍이영 캐릭터와 맞다는 생각이 들고 힘들만한 순간이 있는걸 곁에 지켜보면서 알고있는데 내색하지 않는걸 볼때 짠할때가 있다. 음악적 부분을 촬영할때 고민을 최소화한 리얼리티같은게 보여줘야 되는데 세정씨는 이거 하나만큼은 팀파니스트처럼 잘해보고싶단 말을 들었을때 잘 표현할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음악적 재능이 있는 친구니까”라고 칭찬했다. 

또한 송재림과 박지연에 대해 “재림씨도 장난기가 많고 순수한 면이 많은데 주완 캐릭터와 비슷한 부분이 많다. 다들 지휘자처럼 단원들 지치지않게 해주셨다. 제가 못하는 부분을 해주시는거같아서 감사했다. 지연씨는 예쁘단 생각을 많이 했다. 그래서 은주 역할에 잘 어울린다 생각했고 바이올린이 악기중에 제일 힘들다. 오른손은 해결해도 10년, 20년 한 연주자만큼 단기간에 할 수는 없지만 포토제닉한 면, 감각적으로 카메라 앞에 섰을때 그런 면이 좋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5년만에 컴백한 박지연은 “연기자로서의 모습을 오랜만에 보여드리는거라 긴장되고 걱정됐었는데 지금은 그런 부담감이 기분좋은 떨림으로 변했다. 첫방송에 굉장히 기대를 하고있고 애정이 많다. 끝까지 잘 마무리하고싶다”며 기다려준 팬들에 대한 감사의 말도 잊지않았다. 

끝으로 이정미 감독은 “음악적 요소가 들어가니까 촬영시간이 오래걸리고 힘든건 있는데 중요한건 쉽게 이야기를 전달하는게 관건인것같다. 과거의 미스테리와 현재의 팀파니스트로 살아가는 피아니스트, 지휘자, 바이올리니스트 현재를 살아가는 현재의 이야기와 과거의 이야기를 유기적으로 엮어서 최대한 구조를 쉽게 전달하는게 관건인것 같아서 그 부분을 가장 신경썼다”고 전했다.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오는 8월 5일(월) 밤 10시에 ‘퍼퓸’의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