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2년만의 연기도전 “두려웠지만 마음의 안정기 찾은 드라마”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01 15: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이 2년만에 도전하는 드라마에 소감을 전했다.

1일 오후 서울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정미 감독, 연우진, 송재림, 김세정, 박지연이 참석했다.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연우진(장윤 역), 김세정(홍이영 역), 송재림(남주완 역), 박지연(하은주 역)은 각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분해 음악이라는 공통분모로 얽히고설킨 관계를 흥미롭고 리얼하게 보여준다고. 너무나도 다른 인생을 살아온 캐릭터들이 서로 사랑하고, 질투하고, 의심하는 모습으로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한다.

김세정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세정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이정미 감독은 “미스테리와 음악이 복합된 장르라 배우분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더운 여름 시청자분들이 즐겁게 볼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극 중 장윤을 맡은 연우진은 “사실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를 통해서 자유분방하고 발산되는 연기에 포커스를 두고 작품을 많이 했다면 이번 작품은 이면의 쓸쓸함과 어두움, 로코 장르의 반대적인 부분들을 절제된 연기를 통해서 해볼 수 있으면 나한테 재밌는 도전이 되겠다 생각했다. 그런 부분을 염두에 두고 인물들을 만날때 조금의 디테일을 주면서 연기를 하는게 재미있다. 그런 부분을 포인트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연기적인 욕심도 있었지만 이 작품이 주는 메시지가 힘들고 어려운 현실속에서도 나아가는 청춘들에게 위로가 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있는데 그런 부분에서 저도 30대 중반을 넘어가는 배우로서 지나갈 청춘 다가갈 청춘에 대해 곰곰히 생각하는 시간이 되지않을까 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예능에서도 통통튀는 매력을 자랑한 김세정은 극 중 홍이영과의 비슷한 점에 대해 “평소 밝고 명랑한 부분을 연기할때는 재밌게 참여했다. 다른 부분은 이영이가 단순하다. 저는 생각을 복잡하게 하는 편인데 이영이의 단순한 부분을 연기하면서 닮고싶다고 생각했다. 또 이영이를 보면 안쓰러운 일을 한꺼번에 겪는 친구라 보듬어주고싶다고 느끼시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KBS2 ‘학교’ 이후 2년만에 드라마에 다시 도전한 김세정은 “이제서야 2번째 작품인데 못해본 것만도 못하다는 마음이 들정도로 그때 당시엔 처음이어서 두렵지않던것이 이번엔 두번째란 이름하에 두렵고 걱정됐던것도 많았다. 그땐 학생이었지만 이번엔 취준생이어서 더 부담스러웠다. 감독님, 선배님들, 스텝분들도 잘하고 있다고 응원의 말을 들으면서 이영이도 세정이도 마음의 안정을 찾고 연기라던지 전체적인 마음의 밸런스라던지 안정기를 찾을 수 있었던 중요한 드라마가 됐다”고 전했다.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오는 8월 5일(월) 밤 10시에 ‘퍼퓸’의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