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팩트체크] 이상엽 측 "'굿캐스팅' 긍정 검토 中"…'최강희와 호흡 맞추나'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8.01 12: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이상엽이 SBS 새 수목드라마 '굿캐스팅'의 출연을 제의받고 이를 긍정 검토 중이다.

1일 일간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배우 이상엽이 '굿캐스팅' 주인공으로 최강희와 호흡을 맞춘다. 극 중 윤석호 역을 소화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이상엽의 소속사인 웅빈이엔에스 측은 톱스타뉴스에 "'굿캐스팅' 출연에 대해 협의 중이다"며 "출연을 긍정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엽은 올해 나이 27세로 지난 2007년 KBS '행복한 여자'로 데뷔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파랑새의 집',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톱스타 유백이'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채워가고 있다.

이상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상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최근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는 윤정우 역으로 분해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제작발표회 당시 이상엽은 "안학교에서 생물을 가르치는 선생님이다. 사랑을 믿지 않고 인생에서 사랑이 큰 부분을 차지하지 않는 사람인데 박하선(손지은)을 만나면서 감정적으로 큰 변화를 겪게 되고 고뇌하는 캐릭터다"라고 자신의 역할을 설명했다. 그는 "이 작품을 하면서 연기적으로, 감성적으로 부족하다는 걸 느꼈다. 그리고 촬영을 거듭하면서 채워지고 있다. 윤정우라는 인물도 손지은을 통해서 감정적으로 채워지고 있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결혼한 주변 분들에게 질문을 하게 되더라. 제 경험과 감성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타인의 생각과 심리, 감정을 많이 배워가는 중이다"고 덧붙였다.

박하선은 이상엽에 대해 "워낙 연기적, 외모적으로 부족함이 없다. 잘생긴 외모 덕분에 저절로 멜로가 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그는  "불륜을 조장하거나 미화하는 드라마는 전혀 아니다. 보시기에 불편하지도 않을 것이다. 그런 부분에 책임감을 느끼고 체크하면서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캐릭터에 공감했고, 짠하게 느껴지기도 한다"며 "그렇지만 철저히 비극으로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일본 원작을 찾아봤는데 너무 재미있더라. 솔직하고, 인간적이었다. 이 작품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고, 작품과 함께 성장할 수 있을 것 같아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한편, '굿캐스팅'은 최강희, 유인영, 김지영이 출연을 확정 지으며 기대감을 높였다. SBS '굿캐스팅'은 국정원에서 한참 전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는 여자들이 어쩌다 현장요원으로 차출돼 위장 잠입하며 벌이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