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SS501 김규종, 럽스타그램+일본 여행 논란에 2차 사과…“이유불문 죄송”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럽스타그램 통해 일본 여행 논란에 휘말린 SS501 멤버 김규종이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지난 28일 오후 김규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일로 저를 아껴 주시는 팬분들께 걱정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는 사과의 말로 운을 뗐다.

그는 “제가 실수로 올린 게시물은 일본인 여자친구와 6월 초에 일본에서 찍은 사진과 날짜가 있는 사진은 7월 초 한국에서 찍은 사진이었다”라고 말했다.

김규종 인스타그램
김규종 인스타그램

그러면서도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제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한 마음 갖게 해드려 죄송할 따름”이라며 “앞으로는 모든 일에 있어 좀 더 성숙하고 신중하게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규종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일본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진 속 김규종은 여자친구와 온천에서 커플 유카타를 입고 입을 맞추는가 하면, 놀이동산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규종은 해당 사진을 빠르게 삭제했지만, 온라인을 중심으로 일파만파 확산되며 논란이 일었다. 최근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해 국내에서 일본 제품은 물론이며 여행까지 자제하는 ‘일본 불매 운동’이 한창인 시기라 비난이 쏟아진 것이다. 

김규종 인스타그램

그러자 김규종은 이틀 뒤인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완두콩(팬덤 애칭) 많이 놀라게 해서, 속상하게 해서 미안하다. 저는 지금 영화 촬영과 뮤지컬 그리고 연극 준비하며 지내고 있다”라며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려고 했는데 뭐라고 해야 할지 고민하다가, 이렇게 늦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도 미안하다. 많이 마음 아프게 한 거 진심으로 사과하겠다. 항상 고맙다”고 첫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사과문을 올린 이후 비판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해당 사진에 대한 정확한 해명 없이 ‘열애’에만 초점을 맞춰 얼렁뚱땅 넘어갔다는 것. 

또한 김규종은 자신의 팬들이 영화 촬영장에 보내준 간식차 인증샷을 게재하며 아무렇지 않게 SNS 활동을 재개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한편, 김규종은 지난 2005년 5인조 보이그룹 SS501(더블에스오공일-김현중, 허영생, 김규종, 박정민, 김형준)으로 데뷔 후 가수 겸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독립영화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에 출연을 확정했다.

이하 김규종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규종입니다.
우선 이번 일로 저를 아껴 주시는 팬 분들께 걱정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제가 실수로 올린 게시물은 일본인 여자친구와 6월 초에 일본에서 찍은 사진과
날짜가 있는 사진은 7월 초 한국에서 찍은 사진이었습니다.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제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한 마음갖게 해드려 죄송할 따름입니다.
앞으로는 모든일에 있어 좀 더 성숙하고 신중하게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