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닥터탐정’곽동연, 권혁범 수은 중독 유력, 가로막은 TL. 잠입수사 나선 박진희X정강희 (2)

  • 정희원 기자
  • 승인 2019.07.31 23: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원 기자] 31일 방송된 닥터탐정 5회 2부에서는 수은 중독된 머리카락을 찾기위해 박진희와 정강희가 남일부지, 기숙사 건물로 향했다. 

몰래 들어와 기회를 보던 박진희와 정강희 앞에 봉태규가 급하게 빨간 외제차를 몰며 들어오고, 시선이 봉태규에게 끌린 상황에서 박진희와 정강희가 기숙사 내부로 잠입했다. 

SBS 드라마 '닥터탐정' 방송 캡처
SBS 드라마 '닥터탐정' 방송 캡처

기숙사 내부에서 머리카락만 제대로 주워도 수은중독인지를 발견할 수 있는 상황. 봉태규가 외제차를 이끌고 따라붙은 차들을 열심히 따돌리는 사이, 박진희와 정강희가 열심히 머리카락을 찾는데 한 올도 보이지 않았다. 

정강희는 진단서를 발견하고 사진을 찍으라 하고, 박진희는 베개에서 두 개의 머리카락을 발견했다. 화장실로 간 박진희는 배수구를 뒤지다가 오니가 없는 걸 발견하고 다잡아진 현장임을 발견하고 박지영에게 전화해 곽동연의 집에서 머리카락을 확보해야 한다 말했다.

박진희가 후지이 미나에게 기숙사 머리카락을 부탁했다. 이영진도 곽동연의 집에서 가져온 머리카락을 실험의뢰했다.  

봉태규는 수은으로 사망한 문송면을 자신이 말했었는데, 박지영이 일 좀 하라며 때리면서 수은이 왜냐오냐 했다 말했다. 박진희는 봉태규 촉이 대단하다며 오늘 한 건 한 것도 그렇고 수고했다 말했다. 

이기우가 엘리베이터에 오르자 이를 본 OGM소속 기자에게 보도자료를 보낸 직원은 따라올라가며 전화를 엿들었다. 이기우는 그 직원이 녹음하는 것을 보고 OGM 소속인 게 기억난다며 염탐하는거냐 묻고, 직원은 아니라며 돌아갔다. 

후지이 미나는 박진희가 기숙사에서 가져온 머리카락에서 수은이 발견되지 않았고, 모근이 없었다며 말했다. 그러나 잠시 후 나온 곽동연 집에서 발견된 곽동연 머리카락에서는 수은이 10배 이상 발견됐다.  

봉태규가 바로 언론에 내자하는데 박진희는 반대했다. 권혁범의 검사결과까지 나온 뒤에 풀자 말했고, UDC 팀은 이대로 가면 안된다며 프레임부터 되돌리자며 다수 의견에 따라 바로 곽동연 수은 검사결과를 공개하기로 했다. 

보도를 위해 인터뷰를 찍던 박지영에게 이영진이 경찰, 언론, 노동부까지 합세해 근로자 곽동연과 박진희가 지인인 점, 박진희가 임시계약직인 점, 잠입수사한 점을 꼬집으며 UDC 수사자체를 비판하는 기사가 난 것을 알렸다. 박지영은 자신이 방심했다며 박진희에게 우선 빠져있으라 했다.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신종 메디컬 수사물 ‘닥터탐정’은 매주 수, 목 밤10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닥터탐정' 인물관계도

SBS '닥터탐정' 공식홈페이지
SBS '닥터탐정' 공식홈페이지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