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봉오동전투' 유해진, 과한 일본의 만행? "오히려 영화기 때문에 생략됐을 것"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31 17: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봉오동전투' 유해진의 진정성 담긴 연기가 올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물들일 예정이다.

31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봉오동전투'의 주역 유해진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봉오동전투'는 1920년 6월에 독립군 연합 부대가 중국 지린 성의 봉오동 계곡에서 일본군과 싸워 크게 승리한 전투를 처음으로 스크린에 담아냈다.

유해진은 전설적인 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았다. 황해철은 평소에는 허허실실이지만 전투가 시작되면 항일대도로 일본군의 목을 거침없이 베는 비상한 솜씨를 지닌 인물이다. 동료들의 목숨은 끔찍이 아끼지만 정작 자신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매번 용맹스럽게 일본군에 맞선다.

유해진은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점수를 메기긴 어렵고 감독님과 스태프들이 고생한 만큼의 영화가 나온 것 같다. 같이 참여한 배우의 평을 감독님이 궁금해한다. 저 스스로도 만족하지 못할 경우 말을 흐리는데 이번에는 감독님에게 '고생했다'며 가볍게 안았다"라고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에둘러 표현했다.

유해진 / (주)쇼박스
유해진 / (주)쇼박스

이번 영화는 소재가 주는 무거움에 주인공으로서 극을 끌고 나가야하는 부담감까지 같이 작용했을 것. 유해진은 "무게감은 언제나 비슷하다. 앞장서 나간다는 위치에서는 어떤 작품이던 같은 부담으로 온다. 어느 작품은 나눠질 친구들이 있냐 아니냐의 차이는 있지만 다 비슷하다"라고 답했다.

'택시운전사'에 이어 다시 만난 류준열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택시운전사 때는 사실 부딪이는 장면도 별로 없었고 서로에 대해 잘 몰랐다. 이번에 하면서 많이 알게 됐다. 되게 똑똑하고 배려도 있구 건강한 친구다. 호흡은 잘 맞았다"라고 칭찬했다.

숫자로만 기록된 이름없는 독립군들의 이야기를 담은 '봉오동전투'는 역사책에서 짧게 소개된다. 그만큼 사료가 많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현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잊지 말아야할 자랑스러운 역사다. "월강 추격대라는 말 처음 들었다. 있어보이게 이름을 지은건가 했는데 실제 있었던 이름이라고 하더라. 촬영하면서 역사에 대해 점차 깊게 알게된다"라고 입을 연 유해진은 "투박하고 바위같구나라는 걸 느꼈다. 진정성있게 파고 들어야겠다는 마음은 분명히 있었다. '액션을 위한 액션이 되어서는 안된다' '살아 남으려는 몸부림의 사투여야 한다' '기교보다는 살기 위해 베고 막아내는 느낌으로 찍어야한다'라고 생각했고 그렇게 촬영했다"라고 답했다.

또한 "전투신 많긴 했지만 처절한 부분들이 더 진해지는 것 같다. '일본의 만행을 과하게 그린 것이 아니냐'라는 의견도 있지만 오히려 영화기 때문에 덜 보였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일부 비판적 의견에 대해서도 우회적으로 입장을 밝혔다.

유해진이 출연하는 영화 '봉오동 전투'는 오는 8월 7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