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봉오동 전투' 류준열, "내 연기 중 맘에 드는 장면은 '청명한 눈'"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31 17: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봉오동 전투' 류준열이 청명한 눈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31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봉오동전투'의 주역 류준열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봉오동전투'는 1920년 6월에 독립군 연합 부대가 중국 지린 성의 봉오동 계곡에서 일본군과 싸워 크게 승리한 전투를 처음으로 스크린에 담아냈다.

배우 류준열은 빠른 발과 정확한 사격 솜씨로 독립군을 이끄는 독립군 분대장으로 이장하를 연기했다. 임무를 위해서라면 목숨도 아까워하지 않고 돌진하는 성격 때문에 매번 해철(유해진)을 조마조마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이날 류준열은 '택시운전사' 이후 다시 함께 호흡한 유해진에 대해 존경심을 표했다. "저도 평소 몸쓰는 것을 좋아하고 즐겨하는 데 유해진 선배님은 넘버원이었다. 선배님들이 후배들을 위해 힘들어도 안힘든 척 하시는 경우가 있는데 유해진 선배님은 아니셨다. 산에서 계속 촬영하는 것도 모자라 걸어서 올라가고 걸어서 내려오셨다. 부족하셨나 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현장의 분위기는 선배님들이 만들어주시는데 유해진 선배님이 워낙 유쾌하신 분이어서 저도 어울려서 흉내도 내고 농담따먹기도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류준열 / (주)쇼박스
류준열 / (주)쇼박스

극 중 류준열은 말수가 없고 웃지도 않으며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다. 대신 눈안에 이야기가 담겼다는 느낌을 받는다. "제가 처음 이장하에서 느낀 느낌 그대로 시나리오에도 있었다. 대본에 이장하는 청명한 눈을 갖고 있다고 적혀있었다. 청명함이라는 말이 와닿았다. 맑고 밝다는 뜻인것 같은데 장하 뿐아니라 모든 군인들이 다 그랬을 것이다"

류준열은 매번 인터뷰나 공식석상에서 여전히 자신의 연기를 부끄러워 보지 못한다고 말한다. 그럼에도 본인이 나오는 장면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장면을 묻는 질문에 "뛰는 거 열심히 뛰고 총도 좀 열심히 연습해서 그런 부분이 잘 나타난 것 같다. 청명한이 부분이 잘 표현되서 마음에 든다"라고 답했다.

류준열 / (주)쇼박스
류준열 / (주)쇼박스

올해 류준열은 '독전' '뺑반' '돈'에 이어 '봉오동 전투'까지 쉴틈없이 달려왔다. "당연히 팬분들과 제 영화를 사랑해주시는 분들 덕분인 것 같다. 배우로서는 기다려주는 팬들이 있는 것이 감사하다. 일할 때가 제일 재밌고 마음이 편하다. 쉬는 것이 고통스럽더라. 저는 놀줄 모르는 사람인 것 같다. 데뷔 전부터 그 패턴을 유지하려고 한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류준열이 출연하는 영화 '봉오동 전투'는 오는 8월 7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