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봉오동 전투' 류준열, "'국찢남'이라는 말 좋아한다…추구하는 연기와 일맥상통"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31 16: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캐스팅 직후 부터 '국찢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류준열이 이름 없는 역사 속 인물을 준비하기 위해 노력한 과정을 전했다.

31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봉오동전투'의 주역 류준열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봉오동전투'는 1920년 6월에 독립군 연합 부대가 중국 지린 성의 봉오동 계곡에서 일본군과 싸워 크게 승리한 전투를 처음으로 스크린에 담아냈다.

배우 류준열은 빠른 발과 정확한 사격 솜씨로 독립군을 이끄는 독립군 분대장으로 이장하를 연기했다. 임무를 위해서라면 목숨도 아까워하지 않고 돌진하는 성격 때문에 매번 해철(유해진)을 조마조마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한 질문에 그는 "의미있고 관객들이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가 나온 것에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요즘시대에 나라를 뺏긴다는 말이 와닿지는 않지만 어찌보면 100년밖에 안된 일이기도 하다. 그 시기를 잊고 살아 어색하다는 것에 놀라가다도 '그분들의 희생을 잊고 살았구나'라는 생각에 남달랐다"라고 속깊은 대답을 내놓았다.

류준열 / (주)쇼박스
류준열 / (주)쇼박스

또 "기존 역사 영화들이 아픔이나 상처등에 다뤘다면 '봉오동 전투'는 승리의 역사를 다룬 작품이다. 한명의 특정 인물, 영웅의 이야기가 아닌 숫자로밖에 기록될 수 없는 이름 없는 영웅들을 다룬다는 것이 매력적이었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도 덧붙였다. 

류준열은 영화를 준비하면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단어에 대해 '국찢남'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국찢남이라는 말을 좋아한다. 제가하고 싶었던 연기도 그 지점과 비슷하다. '원래 거기에 있었던 사람같아요'라고 해주셔서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류준열은 '봉오동전투'의 장하 역을 완벽 소화하기 위해 사격을 3개월 정도 연습했으며 와이어 액션에도 처음 도전했다. "영화 속 총이 실총인지 모르는 분들이 많은데 실제 총이었다. 일본, 영국, 러시아에서 썼던 총들을 실제 수입해서 엄청 고가라고 들었다. 실탄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탄두가 안나가는 것 뿐이지 실제와 모양은 똑같았다. 가까이에서 쏘면 위험할 수 있어 위험에 주의하면서 촬영했다"라고 답했다.

류준열 / (주)쇼박스
류준열 / (주)쇼박스

액션 촬영이 많았던 만큼 부상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다행히 부상 입은 적은 없다. 피지컬 팀이라고 의료팀이 항시 있었다. 보통은 액션신을 찍을 때만 계시는데 이번 작품은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했다. 저는 발목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발이 아예 돌아가지 않게 발목테이프로 고정을 하고 찍었다. 너무 꽉메서 피가 안통하기도 해서 다시 메기도 하면서 촬영했다"라며 안전에 각별히 유의했던 당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와이어 액션에 대해서도 "무서웠다. 쭉 땡겨져서 올라가는데 무섭더라. '연습 좀 하고 찍어야되는거 아니냐'고 말했더니 무술감독임께서 '파주라고 생각해'라고 하셨다. 그만큼 안전에 자신이 있으셨던 것 같다"라고 웃음을 자아냈다.

류준열이 출연하는 영화 '봉오동 전투'는 오는 8월 7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