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뮤지컬 배우 강성욱, ‘하트시그널 시즌1’ 촬영 당시 성폭행 혐의…‘징역 5년 선고 법정 구속’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30 20: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1’에 출연해 신아라와 러브라인을 형성하는 등 주목 받았던 뮤지컬 배우 강성욱이 성폭행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는 MBN의 단독보도가 나오며 충격을 안겼다.

30일 MBN ‘뉴스8’은 “배우 강성욱씨가 성폭력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뉴스8’ 김주하 앵커는 해당 내용을 ‘오늘의 주요 뉴스’로 소개했다. 또한 “강성욱이 범행을 저지른 2017년 8월은 출연 프로그램이 한창 방영되던 때라 충격이 크다”고 덧붙여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강성욱 인스타그램
강성욱 인스타그램

이어진 보도에 따르면 강성욱은 지난 2017년 8월 부산의 한 술집 여종업원을 친구의 집으로 끌어들인 뒤 범행을 저질렀다. 강성욱은 ‘여성이 꽃뱀’이라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피해자 진술이 일관되고 돈을 뜯어내려 한 정황이 없다면서 강성욱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강성욱 측은 해당 판결에 대해 항소장을 제출한 상황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올해 나이 만34세인 강성욱은 ‘팬텀’, ‘베르테르’, ‘뉴시스’, ‘경성특사’, ‘여신님이 보고 계셔’ 등의 뮤지컬 작품에 출연하며 주목 받았던 인물이다. 대학로에서 꾸준히 사랑 받던 강성욱은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하며 대중들에게 얼굴과 이름을 알렸다.

강성욱은 서주원, 장천, 배윤경, 신아라, 김세린 등과 함께 출연했던 ‘하트시그널’을 통해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당시 강성욱은 신아라와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많은 이들에게 커플 매칭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기도 했다. 강성욱과 신아라는 이후에도 열애설과 결별설의 주인공이 되는 등 방송 종료 이후에도 꾸준한 관심을 받았었다.

‘하트시그널 시즌1’ 종영 이후 강성욱은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KBS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의 차경수 역으로 출연하며 주목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