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윤소하 소포 협박범 영장…유씨 민변→개인변호사 선임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7.30 17: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진보단체 관계자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유모(35)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에 대해 협박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은 앞서 전날 오전 9시께 유씨를 체포해 범행 동기와 경위를 중점적으로 조사 중이지만, 유씨는 계속 묵비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체포 직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소속 변호사의 도움을 받다가 현재는 개인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는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메시지와 흉기, 동물 사체 등을 담은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는다.

유씨는 소포에 동봉한 메시지에서 스스로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칭하며 윤 의원을 '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비난하고,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등의 메시지로 협박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 / 연합뉴스
정의당 윤소하 의원 / 연합뉴스

유씨는 지난달 23일 서울 관악구의 한 편의점에서 택배를 이용해 소포를 부쳤으며 이 소포는 같은 달 25일 국회에 도착했다. 의원실에서는 이 소포를 이달 3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유씨가 서울 강북구의 거주지에서 대중교통으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관악구 편의점까지 이동해 택배를 부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유씨가 범행 당일 자정이 넘은 시각에도 모자, 마스크, 선글라스 등으로 얼굴을 가린 채 택시, 버스 등 대중교통을 필요 이상으로 여러 차례 갈아타고, 가까운 거리도 일부러 돌아가는 등 의도적으로 수사를 방해할 목적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유씨는 과거 한국대학생총연합(한총련) 15기 의장으로 활동하면서 '이적 표현물'을 제작·배포하고 북한 학생과 이메일을 주고받은 등의 혐의(국가보안법 위반) 등으로 징역형에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적이 있는 인물이다.

유씨가 현재 소속된 것으로 알려진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은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의 서울 지역 조직이다.

대진연은 주로 대학생들이 모여 만든 진보 성향 단체로, 나경원 의원실 점거, 후지TV 서울지국 비판 시위, 미쓰비시 중공업 계열사 사무실 앞 기습시위 등을 주도해 최근 이름을 알리고 있다.

대진연은 "적폐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대진연이 적폐청산을 함께 이뤄나갈 정의당 원내대표를 협박하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다"며 "유 운영위원장에 대한 체포 소동은 철저한 조작사건이자 진보 개혁세력에 대한 분열 시도"라고 주장했다.

대진연은 이날 이른 오전부터 영등포서 앞에서 경찰의 '공안 탄압 조작사건'을 주장하며 1인 시위를 진행했으며, 이후 각종 집회도 계획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