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녕하세요' 가수의 꿈을 강요하는 아버지 등장... 이영자 분노 "맛없대잖아요, 그 꿈이" (2)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07.30 00: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에는 가수의 꿈을 강요하는 아버지 때문에 속앓이 하는 딸의 고민이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초호화 입담꾼 지상렬, 꽃미남 배구선수 김요한, 음원강자 벤, 깜찍한 매력의 공원소녀 레나와 앤이 출연했다. 두 번째 사연으로 아빠가 가수의 꿈을 강요하는 딸의 고민이 공개됐다.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옷가게를 운영하고 있다는 두번째 사연의 주인공은 소형 기획사를 운영하고 있는 아버지의 강요 때문에 본업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고백했다. 새벽에 전화를 걸어와 행사에 참여할 것을 강요하는 아버지 때문에 빗길에 덤프트럭과 사고를 날 뻔 한 적도 있다는 딸의 이야기에 엠씨와 방청객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남다른 패션센스와 포스를 선보인 아버지는 “가수를 하면 좋지 않냐”고 이야기를 하며 “대를 이어서 하면 좋지, 대리만족으로”라고 대답했다. 원래 꿈이 가수였지만 좌절한 경험이 있음을 밝힌 딸이 아버지의 꿈을 대신 이루기를 강요했다. 성공을 하지 못하면 어떻게 하냐는 벤의 질문에 아버지는 “여자는 좋은 놈 만나서 시집가면 된다”는 고압적인 태도까지 보였다. 아버지가 직접 쓴 노래로 녹음까지 마쳤다는 딸은 ‘따라와’라는 곡을 부르며 뜻밖의 가창력과 무대매너를 보였다. 

이영자는 “배달음식도 자기가 원하는 걸 시켜야 하는데” 라고 이야기하면서 “맛없대잖아요, 그 꿈이” 하며 강력하게 아버지의 의견에 반발했다. 하지만 아버지는 “힘들어도 해야 한다”, “내가 지금까지 어떻게 키웠는데” 라고 이야기를 하며 고집을 굽히지 않았다. 사연의 주인공인 딸은 아빠를 보면 답답하기도 하고 아버지의 꿈을 이루어줄 수 없어 미안해서 자꾸 눈물이 난다고 이야기를 했다. 자식을 가수로 만들고 싶은 욕심에 지금까지 10억이 넘는 피해를 봤다는 아버지의 고백에 엠씨와 게스트들은 놀람을 감추지 못했다. 딸은 “미안한 게 가장 크고 그래서 안 하고 싶다”고 다시 고백했다. 

이영자는 “이 일은 누가 도와준다고 되는 일이 아니다”고 이야기 했고 벤은 “아버님의 행복의 방식이 아닌 딸이 어떻게 하면 행복할 수 있을지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이야기를 했다. 게스트 전원이 고민으로 채택한 사연은 160표를 얻으며 방청객의 공감을 샀다.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는 고민상담부터 감동 전파까지, 서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