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 설레는 비주얼 눈길…김소현과 케미 ‘기대↑’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7.29 18: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좋아하면 울리는’ 배우 송강이 여심을 설레게 하는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근 송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졸리다아”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송강은 체크무늬 셔츠를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그의 훈훈한 미모가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팬들은 “보고 싶어요” “악 예쁘니” “귀여워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송강 인스타그램
송강 인스타그램

94년생으로 올해 나이 26세인 송강은 2017년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로 데뷔한 배우다. 이후 그는 ‘밥상 차리는 남자’ ‘뷰티풀 뱀파이어’ 등 작품에서 필모그래피를 쌓았으며 SBS 인기가요에서 MC로 활약하기도 했다. 

올해는 tvN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다. 송강은 황선오 역을 맡아 조조 역의 김소현과 달달한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