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봉오동 전투’ 류준열, "유해진-조우진에 비해 전문적인 훈련 받은 역할…차별 두기 위해 노력했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29 18: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영화 ‘봉오동 전투’ 류준열이 자신의 연기에 부끄러운 모습을 보이다가도 캐릭터에 대해서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29일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그리고 원신연 감독이 참석했다.

실제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에 독립군 연합 부대가 중국 지린 성의 봉오동 계곡에서 일본군과 싸워 크게 승리한 전투를 처음으로 스크린에 담아냈다.

유해진은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전설적인 독립군으로 민첩한 몸놀림과 대범함으로 일본군의 목을 거침없이 베는 비상한 솜씨를 지닌 독립군 황해철, 배우 류준열은 황해철이 친동생처럼 아끼는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를 각각 연기했다. 조우진은 황해철의 오른팔인 마적 출신의 저격수 마병구를 맡았다.

류준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류준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류준열은 영화를 감상한 소감에 대해 "늘 그랬듯 한쪽 눈을 가리고 부끄럽게 감상했다. 영화 만드는 과정에서 배우들 스태프들이 얼마나 고생했는지 스크린에 잘 담긴 것 같아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장하라는 역은 두 분(유해진, 조우진)에 비해 전문적인 훈련을 받은 인물이기 때문에 차별점을 줘야했다. 우직하고 말수가 없고,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치는 성격이 드러 날 수 있도록 노력했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유해진은 극 중 칼을 주로 쓰는 액션을 선보였다. "칼은 굉장히 무거웠다. 기술을 익히진 않았던 것 같다. 기교나 테크닉이 필요한 움직임은 아닌 것 같았다. 감정에 좀더 기반을 두어 연기했다"라고 답했다.

봉오동 전투를 고증하게 된 과정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원신연 감독은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영화를 만들 때 훨씬 많은 자료 수집하고 공부를 해야했다. '봉오동전투'는 고증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벽에 봉착을 했다"라고 말했다.

유해진-류준열-조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해진-류준열-조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사료들이 많지가 않다. 일제 강점기 특히 봉오동 전투는 일본 입장에서 '저들에 입으로 기록되서는 안된다'라고 말할 정도로 당시 왜곡시키고 축소시켰다. 독립신문 88호에 나와있는 내용을 근거로 만들었다. 승리의 순간은 누군가의 희생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을 것이다. 무명의 독립군들에 기반을 둬서 작업했다"라고 설명했다.

비교적 수월했다던 캐스팅 과정에 대해서도 밝혔다. "캐스팅은 너무 쉬웠다. 배우들의 마음들이 저랑 맞았던 것 같다. 진정성이 있는 배우들에 무명의 독립군처럼 친근감이 있고 체력이 강하다. 흔쾌히 응해주셔서 함께 했다"라고 답했다. 

영화 ‘봉오동 전투’는 독립군 연합부대가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첫 대규모 승리를 쟁취한 1920년 6월 봉오동 전투를 처음으로 영화화한 작품이다.

‘가발’(2005), ‘구타유발자들’(2006), ‘세븐 데이즈’(2007), ‘용의자’(2013), ‘살인자의 기억법’(2017) 등을 연출한 원신연 감독의 첫 사극 도전 영화다.

한편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출연하는 ‘봉오동 전투’는 8월 7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