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 “공연 취소 보상 논의 中…온라인 상 루머도 입장 밝힐 것” (전문)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7.29 14: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 측이 공연 취소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9일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관객 분들에 대한 보상 체계를 준비하기 위해 내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 공연을 기획한 페이크버진은 ‘28일 취소된 아티스트의 공연에 대한 온라인 상의 근거 없는 루머들에 대한 입장’ 역시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종합적 상황 규명과 안내, 그리고 관객 분들에 대한 보상 체계를 준비하기 위해 프로덕션, 공연장, 기획사를 비롯한 관계 업체들이 내부 논의 하고 있다”며 “오늘 중으로 최종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다려주시는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실망감을 안고 돌아가신 많은 관객 분들께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죄의 뜻을 전했다.

앞서 페이크버진은 지난 27일과 28일 양일간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을 진행했다.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 인스타그램

해당 페스티벌에서는 래퍼 빈지노와 영국 가수 앤 마리 등 여러 아티스트가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지만 우천으로 인한 안전 문제로 취소가 통보됐다.

이에 주최사는 전광판을 통해 "다니엘 시저와 앤 마리의 공연은 뮤지션의 요청으로 취소됐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공연 취소를 알리기도 했다.

앤 마리는 “무대를 오를 수 없다고 통보받았다”고 반박하며 무료 콘서트 진행을 ㅇ{고했다.

그는 “내가 공연을 취소한 것이 아니다”라며 “주최 측이 무대에 오르려면 관객석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할 시 책임지겠다는 각서에 사인을 하라고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앤 마리는 또 “NO TICKETS NEEDED EVERYONE WELCOME(티켓은 필요 없고 모두 다 환영해요)”라며 깜짝 콘서트를 준비해 팬들의 환호성을 받았다. 

또한 빈지노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무대가 강풍으로 인한 안전상의 이유로 부득이하게 취소가 됐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아래는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공연 기획사 페이크버진 입니다. 현재 28일 취소된 아티스트의 공연에 대한 온라인 상의 근거 없는 루머들에 대한 입장을 비롯, 28일 종합적 상황 규명과 안내, 그리고 관객 분들에 대한 보상 체계를 준비하기 위해 프로덕션, 공연장, 기획사를 비롯한 관계 업체들이 내부 논의 중에 있으며 오늘 중으로 최종 공지드리겠습니다. 기다려주시는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실망감을 안고 돌아가신 많은 관객 분들께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추천기사